[AD]

'협동조합' 활성화에 서울시-신협 손 잡는다

최종수정 2013.04.01 07:41 기사입력 2013.04.01 07:40

1일 '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 조직구매·유통지원 강조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시장경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협동조합'의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와 신협이 손을 맞잡는다.

서울시와 신협 서울지역협의회는 1일 오전 신청사 6층 시장집무실에서 사회적경제 조직에 대한 융자와 홍보, 교육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경영이 어려운 자영업, 소상공인 및 비정규직 등 서민들이 협동조합을 통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설립·운영자금의 부족으로 창업과 대출에 어려움이 예상돼 협동조합 융자제도 활성화 차원에서 이 같은 협약을 체결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협동조합기본법'이 시행된 이후 넉달 동안 서울시에 설립신고가 수리된 조합은 총 185개. 두 기관은 ▲서울시 사회투자기금 활성화 ▲협동조합·사회적기업·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조직 융자제도 활성화 ▲사회적경제 조직의 시장 확대를 위한 구매 및 유통지원 ▲사회적경제 조직 홍보·교육지원 및 네트워크 참여, 활성화 등 분야에서 힘을 나누기로 합의한다.

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임정빈 신협중앙회 서울지역협의회장을 비롯해 유영우 논골신협 이사장 등이 참석해 협동조합 조기정착 방안을 논의하고, 상호 협력추진을 약속한다.
협약에 앞서 임 회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민층을 위한 협동조합 금융기관으로서 서울시 협동조합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 역시 "신협은 6.25 전쟁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의 자립을 위해 믿음과 나눔의 정신으로 출발했었다"며 "협동조합이 우리사회에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신협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협동조합의 안정적 자본조달과 상담·컨설팅 및 홍보·교육 지원, 제도 개선 등의 내용을 담은 '협동조합 활성화 기본계획'을 지난 2월 발표했고, 이를 토대로 향후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마을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