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헤어디자이너 박준,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청구

최종수정 2013.03.06 06:13 기사입력 2013.03.04 21:48

댓글쓰기

(출처 : 박준 뷰티랩 홈페이지 캡쳐)

(출처 : 박준 뷰티랩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유명 헤어디자이너이자 미용실 가맹점 대표인 박준(62)씨에 대해 경찰이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자신이 운영하는 미용실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박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여직원 A씨는 지난해부터 미용실에서 박씨로부터 수차례 성폭행당했다며 지난 1월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외에 다른 직원 3명도 박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박씨가 회사 모임에서 강제로 몸을 더듬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하려면 박씨의 신병확보가 필요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한편 박씨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고소내용은 상당 부분이 허위이고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