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북한에 흘러가는 한국군군복 차단 나선다

최종수정 2013.02.27 14:51기사입력 2013.02.26 10:4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당국이 군수품의 불법거래를 막기 위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다. 지금까지는 국내에서만 유통되던 군수품을 위주로 단속했지만 불법거래가 지능화됨에 따라 단속범위를 유통, 제조까지 넓힌다는 계획이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26일 군 관계자는 "최근 한국군의 디지털 군복원단이 중국을 통해 북한에 흘러 들어간다는 정황이 포착되는 등 전반적인 유통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보당국은 한국과 거래하는 조선족 보따리상들이 우리군에 보급된 최신 디지털 무늬의 신형 군복과 수통, 군용 삽 등 장비 샘플을 가져와 광저우 등지에서 대량 생산해 북한으로 수출하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내에서도 야전 점퍼뿐만 아니라 현재 우리 군이 사용하는 야간 투시경, 무전기 겸용 전화기 등도 유통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주한미군 부대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중요격용 유도미사일 발사기와 훈련용 미사일까지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서울 이태원과 경기 동두천시 등지에 무허가 군용물품 매장을 운영하면서 각종 군용물품을 불법 유통시킨 판매업자를 입건하기도 했다.

군당국은 유통, 제조 등 수사범위를 넓히기로 결정함에 따라 경찰청과도 긴밀협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당국은 그동안 민간인들을 수사할 수 있는 헌병대 소속 지구위원 19명을 중심으로 수사를 해왔다. 하지만 올해부터 경찰청 수사국 요원들과 공조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올해부터 부정군수품 단속 지구위원회 간담회에 경찰청 소속 요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