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대그룹 사외이사 43% 교수.법조 출신

최종수정 2013.02.22 11:01 기사입력 2013.02.2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국내 10대 그룹의 사외이사에 대학교수, 권력기관 출신 등이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업출신 사외이사는 전체의 20%에 불과해 대기업의 사외이사가 전관예우의 성격을 띠거나 기업의 외연을 키우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22일 재벌 및 CEO 경영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10대 기업 92개 상장사 사외이사 323명(중복 9명)의 현직이나 출신 직종을 분석한 결과 현직 대학교수이거나 대학교수 출신이 140명으로 전체의 43.7%나 돼 절반에 육박했다. 이어 법조인 출신은 48명으로 15.2%, 관료출신도 42명으로 12.7%이었다. 세무공무원 출신은 19명으로 5.3%을 차지했다.

반면 기업인 출신은 66명으로 20.7%에 머물러 대기업의 사외이사에서도 기업인 출신은 큰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

직업별 분류에서 크게 눈에 띠는 점은 대학교수 중 절반이 서울대 등 각 대학 경영학과 교수들이었고, 법조인 중에는 국내 최대 법무법인인 김&장 소속 또는 출신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김&장은 전체 법조인 출신 사외이사 48명 중 11명(1명 중복)을 차지해 위세를 과시했다.

이들 10대그룹 사외이사 중에서는 다른 상장회사의 사외이사 직급을 겸임하고있는 사람도 21명이나 됐다.그 중 9명은 10대그룹내에서 두자리의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어 현직과 함께 3개 이상의 직함을 가지고 있었다.
그룹별로 사외이사를 뽑는 성향도 차이가 있었다. 삼성그룹은 교수출신을 주로 뽑은 반면 현대자동차그룹은 법조계와 세무공무원 출신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LG와 SK는 재계출신을 중용하는 경향을 보였고 롯데그룹은 각 분야출신들이 고른 분포를 보였다.

삼성그룹의 경우 전체 57명의 사외이사 중 학계 출신이 34명으로 60%에 이른 반면 관료 8명, 법조인 6명, 기업출신이 5명으로 낮은 비율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은 전체 42명의 사외이사 중 학계출신은 20명으로 50%에 못미쳤고 법조인 10명, 세무 7명으로 많았다.

SK그룹과 LG그룹은 똑같이 재계출신이 11명씩으로 학계 29명, 22명에 이어 2위를 차지해 삼성, 현대차와는 대비됐다. 두 그룹 모두 관료출신이 10명과 4명으로 3번째로 높은 비율을 보인것도 차이점이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