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결장' 스완지, 리버풀에 0-5 완패

최종수정 2013.02.18 02:01 기사입력 2013.02.18 01:50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전성호 기자]기대했던 기성용-제라드의 만남은 결국 무산됐다. 기성용이 결장한 가운데 스완지 시티가 원정에서 리버풀에 완패를 당했다.

스완지 시티는 18일(한국 시간) 안필드에서 열린 2012-1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리버풀에 0-5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스완지 시티는 9승10무8패(승점 37)를 기록, 리버풀(승점 39·7위)에 밀려 리그 8위로 밀려났다.

이날 스완지는 주전 선수들을 대거 제외한 채 경기에 임했다. 기성용을 비롯해 치코 등은 컨디션 문제로 선수 명단에서 제외됐고, 가운데 미추, 랑헬, 라우틀리지, 다이어 등은 벤치에 앉았다.

25일에 있을 리그2(4부리그) 브래드포드와의 캐피털 원컵(리그컵) 결승을 대비한 포석이기도 했다. 스완지 시티는 창단 후 최초 리그컵 우승 및 내년 시즌 유로파리그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에 상대적으로 승리 가능성이 낮은 리버풀전에선 주전들에게 체력 비축의 기회를 주겠다는 계산이었다.

대가는 원정에서의 완패였다. 리버풀은 객관적 전력의 우세를 앞세워 줄기차게 스완지 시티를 밀어붙였다. 수아레즈-스터리지는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제라드는 기성용이 빠진 스완지 시티의 중원을 압도하며 경기 흐름을 휘어잡았다.
스완지 시티는 초반 육탄방어도 불사하며 수비에 전념했지만, 저항은 오래가지 못했다. 리버풀은 전반 32분 수아레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제라드가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성공시켜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리버풀은 후반 들어 골 잔치를 펼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쿠티뉴가 아크 부근에서 수비수 두 명을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후반 5분에는 호세 엔리케가 골문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후반 11분에는 아크 정면에서 수아레스가 돌파에 이은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각각 골망을 갈랐다.

후반 26분에는 스터리지까지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스완지 시티는 후반 들어 라우틀리지, 다이어, 랑헬을 차례로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전체적인 열세 속에 만회골을 넣는 데는 실패했다. 결국 원정에서 0-5의 쓰라린 패배를 감내해야 했다.

전성호 기자 spree8@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