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9세' 박정빈, 분데스리가 데뷔…뮌헨전 교체 출전

최종수정 2013.01.20 10:51 기사입력 2013.01.20 10:50

댓글쓰기

[사진=박정빈(오른쪽), 볼프스부르크 공식 홈페이지]

[사진=박정빈(오른쪽), 볼프스부르크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전성호 기자]박정빈(그로이터 퓌르트)이 감격의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박정빈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2-13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원정 경기(0-2 패)에서 후반 44분 교체 출장했다. 지난 6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임대된 지 2주 만이자 생애 첫 분데스리가 경기 출장이었다.

박정빈은 경기장에 들어서자마자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상대 수비수에 막혀 아쉽게 득점에는 실패했다. 비록 주어진 시간이 워낙 짧았던 탓에 더 이상 눈에 띄는 활약은 보여주진 못했지만, 출전 자체가 고무적이었다. 그는 앞서 두 차례 평가전에도 모두 출전하며 미케 뷔스켄트 감독의 신임을 얻고 있다.

박정빈은 K리그 클래식 전남 드래곤즈 유소년 출신의 공격수 겸 미드필더. 2007년 제19회 차범근축구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받으며 일찍이 두각을 드러냈다. 2009년 19세 이하(U-19) 아시아선수권 예선에선 4골을 뽑아내기도 했다.

활약에 힘입어 그는 지난 2010년 10월 볼프스부르크에 입단해 독일 무대로 진출했다. 만 18세가 됐던 지난해 2월에는 프로 계약을 맺었다. 최근에는 그로이터 퓌르트에 완전 이적 옵션과 함께 2014년 6월까지 임대됐다.
한편 박정빈은 18세 10개월 28일의 나이로 데뷔, 한국인 가운데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분데스리가 1군 무대를 밟은 선수가 됐다. 역대 최연소 기록은 손흥민(함부르크)이 보유한 18세 3개월 22일이다. 당시 손흥민은 2010년 10월 쾰른과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장, 골까지 터뜨리며 함부르크 구단 최연소 득점 기록까지 갈아치운 바 있다.

박정빈은 한 때 독일로 귀화했다는 의혹이 누리꾼 사이에 돌기도 했으나, 이는 구단 측이 홈페이지에 박정빈의 국적을 입단 초부터 독일로 잘못 올린데 따른 해프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성호 기자 spree8@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