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보이스톡'이 이동통신 요금 부담 낮출까?

최종수정 2012.12.21 11:41 기사입력 2012.12.21 11:41

댓글쓰기

모바일 인터넷 전화(m-VoIP) 통해 실제 요금 인하 효과 거둘 수 있을지 미지수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보이스톡 등 모바일 인터넷 전화(m-VoIP)가 다시 논란의 중심으로 떠오를 조짐이다. 박근혜 당선인이 통신 요금 부담을 낮추기 위한 주요 공약으로 보이스톡 전면허용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이스톡을 통해 실제 요금 인하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보이스톡 사용량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통신 요금 부담이 경감되는 효과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의 m-VoIP 기능인 보이스톡의 사용시간을 분석한 결과 서비스 초기보다 6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보이스톡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8월 2일 하루 동안의 사용 시간과 지난 17일의 사용 시간을 비교해보니 69%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 카카오의 설명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시범 서비스 단계에서는 많은 논란이 발생하며 사용량의 편차가 컸지만 8월에 정식 서비스에 들어간 후로는 꾸준한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보이스톡 사용량 증가세가 통신 요금 부담을 낮추는 효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3분기 가구당 월 평균 통신비는 15만5252원으로 2분기(15만4360원) 대비 0.6%, 전년 동기(14만4206원) 대비 7.7% 늘어났다. 통신비가 오히려 증가한 셈이다.

증가의 주요 원인인 스마트폰 등 통신장비 구입비를 제외한 통신서비스 요금도 14만5544원으로 2분기(14만8184원) 보다 1.9% 감소하는 데 그쳤다. 보이스톡 사용량 증가가 통신비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이동통신업체와 카카오가 갈등을 빚으면서 보이스톡 논란이 떠들썩하게 전개됐고 통신 시장을 뜨겁게 달군 만큼 사용량도 부쩍 늘었지만 실제 사용자들의 비중은 크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보이스톡 등 m-VoIP 사용자는 전체의 15%에 머물렀다. 업계 관계자는 "보이스톡은 기존의 음성통화를 대체할 수 없으며 주로 해외에 있는 지인들과 커뮤니케이션 용도로 사용하는 사례가 많아 사용시간이 늘어도 기존 음성전화 사용량이 줄지는 않고 있다"며 "특히 1400만 명에 달하는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 가입자들은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없어 보이스톡 등 m-VoIP를 무료라고 보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