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여자치21 “검찰 재수사 통해 갬코 사건 실체 규명해야”

최종수정 2012.12.06 18:26 기사입력 2012.12.06 1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선규 ]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검찰의 광주광역시 한·미 합작 입체영상변환(3D컨버팅)투자사업(법인명: 갬코) 국제사기 사건 수사 결과를 반박하며 재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자치21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이 발표한 광주시 한·미 합작 투자사업 국제 사기사건 수사 결과는 강운태 시장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것이다”며 “재수사를 통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자치21은 이어 “광주시의회 조사특위 활동에서도 강 시장과 광주시의 책임이 명확하게 드러났음에도 강 시장과 공무원들에게 형사 책임이 없다는 검찰 수사 결과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참여자치 21은 “검찰이 사건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노력보다는 단순 실무자에게 책임을 씌우고 강 시장과 공무원들을 위해 봐주기식 수사를 한 것이다”면서 “검찰은 실체적 규명을 통해 강 시장과 공무원들의 책임을 명확히 묻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철저한 재수사를 요구했다.

한편,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2일 강 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조사한 뒤 형사적 책임이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린데 이어 광주시에 경제적 손실을 끼친 혐의(배임)로 갬코 대표이사 김모(56)씨를 구속하고 박모(40)씨와 장모(40)씨 등 광주시 자문위원 2명을 배임 수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정선규 기자 s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