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희용 후보 “갬코 책임론 벗었다…깨끗한 정책선거 임할 것”

최종수정 2012.12.06 16:49 기사입력 2012.12.06 16:49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노희용 민주통합당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후보는 6일 보도 자료를 내고 “검찰이 갬코 사태에 대해 5일 광주시 공무원들의 책임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최종 결론을 내렸다”며 “저를 둘러싼 근거 없는 의혹과 소문도 같이 가라앉길 바란다”고 밝혔다.

 

노 후보 측의 이 같은 반응은 민주통합당 경선과정에 이어 정식 선거운동과정에서도 같은 내용의 흑색선전이 계속되고 있어 유권자들에게 불쾌감과 선거에 대한 냉소적인 분위기를 조장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노 후보는 “광주시 문화관광정책실장 재직 시 한·미 합작 입체영상변환 투자사업의 문제점을 인지, 면밀한 검토 끝에 사업 중단을 건의했다”라며 “그 동안 갬코 문제로 저를 곤란에 빠트리려는 여러 공세에 마음고생이 심했는데 늦게나마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어 “이번 동구청장 선거는 낡은 선거·부패선거의 고리를 끊는 새 정치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선거운동 끝까지 깨끗한 선거, 정책 선거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