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족의 탄생' 이규한 "막장無··따뜻한 가족드라마"

최종수정 2012.12.03 14:47 기사입력 2012.12.03 14:47

댓글쓰기

'가족의 탄생' 이규한 "막장無··따뜻한 가족드라마"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
배우 이규한이 새 드라마에 대해 “막장 요소는 전혀 없다”라고 말했다.

이규한은 3일 오후 1시 30분 서울 SBS 목동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가족의 탄생'(극본 김영인 연출 고흥식)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이규한은 극중 맡은 천재적인 캐릭터에 대해 “드라마 속에서 연기하는 강윤재는 최연소로 사법고시 수석 합격에 이어 판사까지 한다. 그러다 1년 뒤 그만두고 MBA까지 공부하는 천재이다. 거기다 공부할 시간도 없을텐데 운동도 만능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학창시절 공부를 못했기 때문에 극중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주변 지인 중 피부과 의상 형님과 판사 아내 분들 만났다. 그분들을 만나보니 특별할 건 없더라. 강윤재의 캐릭터에 뭘 더 첨가한다기 보단 대본자체과 재미있고 훌륭하기 때문에 묻어가는 형식으로 연기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규한은 “사람들의 시선을 끌만한 자극적은 소재나 요소는 없다. 막장이 없고 따뜻한 가족드라마이다”라고 덧붙였다.
'가족의 탄생'은 사랑하는 아버지의 뜻밖의 죽음에 이어 우연히 자신이 입양아라는 사실을 알지만 꿋꿋이 남은 가족들을 지키는 주인공 이수정(이소연 분)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가슴 아프고 뭉클한 가족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린 드라마다. 현 시대의 진정한 가족의 의미와 모성애, 자식관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드라마에서 이규한은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마음먹은 것은 못하는 것이 없는 팔방미인 호쾌남 강윤재 역을 맡아 열연하게 된다.

'그래도 당신'의 후속으로 5일 첫 방송될 '가족의 탄생'은 이소연, 이규한, 임채무, 양희경, 나영희 등 쟁쟁한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하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 20분에 방송된다.

최준용 기자 cjy@사진=송재원 기자 sunny@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