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부에 '불' 붙은 소방방재청…진화는 누가?

최종수정 2012.11.13 15:14 기사입력 2012.11.13 15: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소방방재청 내부에 '불'이 붙었다. 부하가 상사를 고소, 고발하고 소방방재청은 설명자료를 내놓는 등 한바탕 홍역을 치르고 있다.

심평강 전북도소방본부장(3급·소방준감)은 자신을 직위해제한 것에 대해 '보복성 인사조치'라며 상사인 이기환 소방방재청장을 상대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 고발장을 낸 후 13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심 본부장은 기자회견 자리에서 "소방방재청 인사에 원칙이 없이 청장의 측근과 특정 지역 챙기기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소방방재청은 설명자료를 내고 진화에 나섰다. 소방방재청은 "심평강 전북소방본부장에 대해 직위해제 인사발령 한 것은 소방인사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적시, 부하직원을 통해 이메일로 제3자에게 유포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9월23일 다른 사람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심평강 본부장이 "소방감 승진에서 탈락한 것은 지역차별이라고 주장하면서 다른 사람을 '미친놈'이라며 특정 소방본부장을 비난해 '품위 유지의 의무'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심 본부장이 주장하는 '출신지역에 따라 차별하는 등 불합리한 인사기준'에 대해서도 반박하고 나섰다. 2011년 7월 이기환 청장 취임 이후 각 계급별 승진자 현황을 보면 총 90명으로 ▲서울 7명(8%) ▲부산 3명(3%) ▲대구 5명(6%) ▲인천 1명(1%) ▲경기 8명(9%) ▲강원 1명(1%) ▲충북 8명(9%) ▲충남 16명(18%) ▲전북 4명(4%) ▲전남 15명(17%) ▲경북 9명(10%) ▲경남 14명(13%) 등으로 나타났다.
간부급인 소방령 이상 승진자 43명의 지역별 현황은 ▲서울 1명(2%) ▲부산 1명(2%) ▲대구 3명(7%) ▲경기 5명(12%) ▲강원 1명(2%) ▲충북 4명(9%) ▲충남 7명(16%) ▲전북 3명(7%) ▲전남 8명(16%) ▲경북 4명(9%) ▲경남 6명(13%)으로 나타났다.

소방방재청의 한 관계자는 "간부급인 소방령 이상 승진자 분표비율을 보면 전북이 3명으로 17개 시도 중 7번째로 많은 분포 비율을 보이고 있다"며 "출신 지역에 따라 차별했다는 합리적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