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잠적 '양미라' 고백 "날 보며 웃던 사람들이"

최종수정 2012.11.01 09:56기사입력 2012.10.31 06:37

"사람들의 달라진 시선 힘들었다"


[아시아경제 조서희 기자]배우 양미라가 과거 돌연 미국행을 택했던 사연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양미라는 최근 여성지 ‘스타일러 주부생활’ 11월호와의 인터뷰를 통해 근황에 관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양미라는 “날 보며 웃던 사람들이 내 얼굴을 빤히 보며 수근 거리는 것이 싫었다. 그래서 5년 전 미국행을 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의 달라진 시선에 상처를 많이 입었다”며 “그들은 실제로 나를 모르기 때문에 일부러 그들이 하는 말을 찾아보려고 하지 않는다. 그래서 난 컴퓨터를 잘 못한다”고 전했다.

또한 양미라는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가 되고 싶다”며 “꿈을 이루기 위해 앞으로 공부에 더 매진해야 할 것 같다. 앞으로 지상파에서 얼굴을 못 볼 수도 있지만 열심히 살고 있을 거란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연이 있었구나”, “상처를 많이 받았나보다”, “과거는 힘들었던 일 털고 잘 됐으면”, “교수의 꿈을 위해 파이팅하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조서희 기자 aileen23@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TAG
양미라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오늘 읽은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