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0

잠적 '양미라' 고백 "날 보며 웃던 사람들이"

최종수정 2012.11.01 09:56 기사입력 2012.10.31 06:37

"사람들의 달라진 시선 힘들었다"


[아시아경제 조서희 기자]배우 양미라가 과거 돌연 미국행을 택했던 사연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양미라는 최근 여성지 ‘스타일러 주부생활’ 11월호와의 인터뷰를 통해 근황에 관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양미라는 “날 보며 웃던 사람들이 내 얼굴을 빤히 보며 수근 거리는 것이 싫었다. 그래서 5년 전 미국행을 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의 달라진 시선에 상처를 많이 입었다”며 “그들은 실제로 나를 모르기 때문에 일부러 그들이 하는 말을 찾아보려고 하지 않는다. 그래서 난 컴퓨터를 잘 못한다”고 전했다.

또한 양미라는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가 되고 싶다”며 “꿈을 이루기 위해 앞으로 공부에 더 매진해야 할 것 같다. 앞으로 지상파에서 얼굴을 못 볼 수도 있지만 열심히 살고 있을 거란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연이 있었구나”, “상처를 많이 받았나보다”, “과거는 힘들었던 일 털고 잘 됐으면”, “교수의 꿈을 위해 파이팅하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조서희 기자 aileen23@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오늘 본 뉴스

이시각 많이 보는 기사

아시아경제 TV

‘FULL RED(레드맵)’ 장대양봉 ... 대부분의 개인투자자들은 매일매일 급등종목 따라다니기 바쁘다. 매수하려 ...
주식시장의 새로운 변화, 시장 주... 유가와 증시흐름이 고착화되면서 주식시장에 새로운 변화가 불고 있다.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