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0

"13대1 경쟁률 '환경미화원' 받는단 연봉이"

최종수정 2012.10.31 07:32 기사입력 2012.10.30 08:00

대졸자 11명, 여성도 3명 지원 … 31일 안양천 둔치 축구장에서 실기 테스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9명을 뽑는 구로구 환경미화원 모집 경쟁률이 13대1을 기록했다.

구로구는 신규 환경미화원 선발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접수를 한 결과 총 122명이 지원했다고 30일 밝혔다.

구로구는 퇴직 환경미화원들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신규 채용을 결정하고 지난 12일 모집 공고를 냈다. 모집인원은 만 30~49세 총 9명이다.

모집 결과 대졸 11명, 전문대졸 27명, 고졸 74명, 중졸 10명이 지원했다.
환경미화원 채용을 위한 짐 매고 달리기 체력 테스트

여성에 대한 모집 안내가 별도로 없었으나 여성 3명도 지원했다. 연령별로는 30대 54명, 40대 68명이다.

구로구는 지원자 중 실기테스트를 통해 채용인원의 2배수를 선발하고, 이후 면접과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합격자를 선발하게 된다.
실시테스트는 31일 안양천 고척교 아래 축구장에서 열린다.

한편 환경미화원은 야간 및 휴일 작업 등으로 각종 수당이 많아 초임 환경미화원 연봉이 4800만~4900여만원에 이를 정도로 급여가 많아 경쟁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오늘 본 뉴스

이시각 많이 보는 기사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

아시아경제 TV

5月의 대반격! 다음주 축포 터트... 국내 증시가 모멘텀의 부재로 당분간 지수 상승폭이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
만년 깡통계좌가 ‘불기둥’ 계좌... 코스피가 반등세를 보이고 있지만 예측할 수 없는 시장상황에서 보유종목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