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소영, 女드래프트 전체 1순위 GS칼텍스행

최종수정 2018.09.12 17:00 기사입력 2012.10.23 15:49

댓글쓰기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전주근영여고 레프트 이소영이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는다.

이소영은 2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2-13시즌 프로배구 여자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GS칼텍스에 지명됐다.

지난 시즌 6위를 기록한 GS칼텍스는 성적 역순에 의한 추첨에서 우선 지명권을 확보했다. 이선구 GS칼텍스 감독은 공격력 강화를 목표로 주저 없이 이소영을 선택했다.

유력한 1순위 후보로 거론됐던 이소영은 "주위에서 좋은 평가를 보내 부담이 되기도 했다"면서 "서브리시브 등 단점을 보완해 신인왕에 도전하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2순위 지명권을 얻은 흥국생명은 2009~10시즌 미지명 선수 이진화(남성여고)를 선발했다. 2010 동아시아 대표팀 출신 이진화는 라이트와 레프트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장점을 인정받았다. 3순위 IBK기업은행은 레프트 신연경(선명여고)을 지명했다. 이 밖에 한국도로공사와 현대건설, KGC인삼공사는 각각 노금란(대전용산고)과 정미선(전주근영여고), 최수빈(일신여상)을 1순위로 낙점했다.
1라운드에 지명된 선수들은 1~6시즌까지 구단과 자유롭게 계약을 맺을 수 있으며, 연봉은 4000만원에서 5000만원을 받게 된다.

한편 이번 여자드래프트에서는 전체 25명의 참가자 가운데 16명(수련선수 1명 포함)이 구단의 선택을 받았다.




김흥순 기자 spor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