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서산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 ‘팡파르’

최종수정 2012.10.06 18:00 기사입력 2012.10.06 18:00

댓글쓰기

7일까지 야외뮤지컬?전통문화공연 등 50개 프로그램…서기철 KBS 아나운서 등 4명 서산시 홍보대사 위촉

'서산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 행사 모습

'서산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 행사 모습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제11회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가 5~7일 충남 서산시 해미면 읍내리 해미읍성(사적 제116호) 일원에서 열린다.

축제는 조선시대 생활상을 보여주고 체험할 수 있게 공간을 재구성하는 등 역사체험과 교육프로그램을 크게 강화했다.

이에 따라 성안엔 18개 초가동과 옥사가 지어졌고 300여명이 조선시대 민복을 입고 행사장을 운영한다. 10여개 가마솥에선 구수한 누룽지와 장작 타는 냄새가 행사장을 메운다.

엽전체험, 육방체험, 칠교놀이·승경도놀이 학습체험장에선 조선시대 화폐의 유통을 체험하고 관아모습과 양반자제들의 놀이를 배울 수 있다.

곳곳에서 벌어지는 점박이와 군졸의 쫓고 쫓기는 이야기, 관아에서 벌어지는 억울한 누명을 쓴 점박이 이야기를 담은 마당극을 통해 시대상을 해학적으로 보여준다.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 거리퍼레이드 행사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 거리퍼레이드 행사


특히 5일에 이어 오늘(6일) 오후 7~8시20분 펼쳐지는 야외뮤지컬공연 ‘성벽은 살아있다’는 읍성안 서문성벽을 배경으로 40여 배우와 스태프가 해미읍성 이야기를 생동감 있게 담아낸다.

곤장, 형틀, 감옥, 관아복식 등 관아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민속체험으론 해미읍성별난경연대회, 전통생활도구(맷돌, 절구, 키, 매통돌리기, 눌비비, 활비비), 전통공예(죽공예, 짚공예, 삼베짜기), 옷감짜기 체험행사도 벌어진다.

소달구지, 옛날손수레, 조랑말 등 탈거리체험도 마련되고 떡 만들기, 순두부 만들기와 해미할머니장터, 지역특산물판매전, 유료점집도 있다.

6일 오전 개막행사 땐 서산시민대상(효행 및 선행부문) 시상식, 관광홍보대사 위촉식이 있었다. 서산출신인 ▲서기철(KBS 아나운서) ▲김기리(개그맨) ▲김고은(가수 별) ▲김종배(가수 김중배)씨가 서산시 관광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한편 서산시는 관광객들 편의를 위해 종합안내소 운영, 안내요원 보강은 물론 휠체어 및 유모차 무료대여시설을 늘리고 유아휴게실, 모유수유실 등도 운영 중이다.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 때 조선시대 옷을 입고 거리공연을 펼치고 있는 행사요원들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 때 조선시대 옷을 입고 거리공연을 펼치고 있는 행사요원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