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하는 내 애인아! 미안하다 부끄럽다"

최종수정 2012.08.24 09:57 기사입력 2012.08.24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아무리 사랑하는 나의 애인이라도 가끔은 부끄럽고 창피할 때가 있다.

소셜데이팅 코코아북은 ‘내 애인이 부끄러울 때’라는 주제로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 결과 백화점 쇼핑 중 내 애인이 부끄러울 때는 미혼남녀 100명 중 47명이 '직원 앞에서 돈 없다고 계속 돈 운운할 때'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 응답자의 경우 10명 중 7명에 달하는 68%명이 이같이 답해 압도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다음으로는 '내가 입은 옷, 구두 등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다른 사람 앞에서 핀잔 줄 때'라고 답한 응답자가 35%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지난 주 폐막한 올림픽 경기를 시청하던 커플들도 내 애인이 부끄러울 때가 있었을까.
전체 응답자 중 57%는 ‘경기, 응원은 뒷전이고 계속 시큰둥하고 지루해해서 분위기를 망칠 때’라고 말했으며 이어 ‘경기에 진 선수에게 맹렬히 비난하며 욕할 때’라는 대답도 전체 응답자의 24%였다.

‘식사-영화관’과 같이 전형적인 데이트를 할 때도 내 애인이 부끄러울 때는 있었다.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여성은 남성이 ‘쩝쩝 소리를 내면서 허겁지겁 먹을 때’(34%)를, 남성은 ‘주변 사람들이 쳐다볼 정도로 시끄럽게 웃거나 말할 때’(39%)를 가장 부끄러운 순간으로 꼽았다.

영화관에서는 ‘차례를 기다려 줄을 서지 않고 기본 에티켓을 지키지 않을 때’와 ‘관람 중 계속 큰소리로 영화 스토리상황에 대해 묻고 또 물을 때’를 전체 응답자 중 32%, 25%가 창피한 순간으로 선택했다.

"사랑하는 내 애인아! 미안하다 부끄럽다"
애인과의 관계가 발전하면 주변친구들에게 애인의 소개하는 자리도 자연스레 생긴다. 이러한 자리에서 내 애인이 부끄러워지는 상황으로 여성 응답자 중 38%는 ‘남자친구가 무릎 나온 청바지와 같이 무신경한 차림새로 모임에 나온 때’를, 남성 응답자 중 35%는 ‘여자친구가 내 친구들에게 나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으며 흉볼 때’라고 응답했다.

또한 캠퍼스 혹은 회사 내에서 만난 커플들의 경우, 전체 응답자 중 42%가 '다른 사람들로부터 불성실한 근태와 예의 없다는 평가를 받을 때' 가장 부끄럽다고 답했으며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줄 정도로 뒤풀이에서 취할 때'라는 대답도 24%였다.

남경식 코코아북 대표는 “연애를 하면서 서로의 감정을 솔직하게 터놓고 이야기하는 것은 오해와 다툼으로 관계를 악화시키지 않는 중요한 과정인데 대부분의 커플들은 상대에 대한 불만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꾹 참는 경우가 많다”며 “내 애인이 부끄러울 때 불만이 있을 때 당장은 불편할지라도 서로를 더 잘 알고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대화를 통해서 풀어가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