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박태환, 자유형 400m 결선 나선다…재심서 판정 번복

최종수정 2012.07.30 06:12 기사입력 2012.07.28 23:35

댓글쓰기

[올림픽]박태환, 자유형 400m 결선 나선다…재심서 판정 번복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실격 처리됐던 박태환이 극적으로 결선에 진출한다.

박태환은 28일(한국시간) 런던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자유형 400m 예선 3조 경기에서 3분46초68만에 터치패드를 찍으며 3조 1위로 골인했다. 그러나 이어진 공식 기록에서 이름은 가장 낮은 곳에 위치했다. 스타트에서의 문제로 실격(DSQ, disqualified) 처리됐다. 심판 측은 정지 자세에서 박태환이 몸을 조금 움직였다고 지적했다. 이를 제기한 건 출발심판인 폴 매몬트였다.

이어진 비디오 판독에서 마이클 볼 코치가 박태환의 실수를 받아들였다는 보도가 전해지며 결선 진출은 그대로 무산되는 듯했다. 하지만 계속된 공방에서 국제수영연맹(FINA)은 대한체육회 측의 이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재심에서 판정이 번복된 것. 이로써 박태환은 계획대로 자유형 400m 결선에 진출하게 됐다. 예선에서 전체 4위를 기록해 결선에서 서게 될 레인은 6번으로 정해졌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