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심리지수 2년來 최저..시장대책 소용없어

최종수정 2012.07.16 11:00 기사입력 2012.07.16 11:00

댓글쓰기

6월 부동산 심리지수 99..전월비 10.5P 하락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5ㆍ10 부동산 대책 이후 국내 부동산 소비심리지수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
남유럽 재정위기로 전 세계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되면서 앞으로 부동산 시장이 더 침체될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해지고 있는 것이다.

16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99.0으로 전월 109.5 보다 무려 10.5포인트나 떨어졌다. 부동산 소비심리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0년 7월 94.4를 기록한 이후 2년 만에 처음이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상황이 호전될 것으로 본 응답자가 더 많다는 것이며, 100 미만은 그 반대를 의미한다.
지역별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서울ㆍ수도권이 93.1로 전월(104.4) 보다 11.3포인트나 떨어졌다. 올해들어 지난달까지 보합세를 유지해오다 본격적인 하락 국면으로 떨어지는 모양새다.

지방도 전ㆍ월세 수요 감소 등으로 전달 보다 9.3포인트 내려간 106.3을 기록했다. 부산(99.9), 대전(93.4), 전북(99.1), 경남(99.3) 등 지자체 4곳의 부동산심리가 100 이하로 추락했다.

지난달 소폭 반등했던 주택시장 소비심리지수도 재차 급락했다.

실제로 6월 매매와 전세를 포함한 주택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00.4로 전월 111.7 보다 11.3포인트 내려갔다.

서울ㆍ수도권은 94.2로 한 달 전보다 12.2포인트 두 자릿수 이상 하락했다. 지역별로 서울(93.7), 인천(91.8), 경기(95.0)로 같은 기간 동안 각각 13포인트, 10.5포인트, 12.1포인트 씩 떨어졌다.

김태환 국토연구원 부동시시장연구센터 연구원은 "대외경제 불안감이 상존한 가운데 계절적인 비수기가 더해지면서 심리지수가 크게 내려갔다"며 "전세 거래심리도 내려가면서 이 같은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태진 기자 tj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