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갤럭시S3 화면에 얼룩남는 '번인현상' 무상AS 불가?

최종수정 2012.07.11 07:52 기사입력 2012.07.11 07:52

(출처: 클리앙)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3' 화면에 잔상이나 얼룩이 생길 수 있다는 가능성을 두고 인터넷 상에서 논란이 한창이다.

11일 IT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갤럭시S3 HD 슈퍼 아몰레드(AMOLED) 화면이 '번인(Burn-in)'현상을 일으켜도 제조사인 삼성전자 측이 책임지지 않는다는 내용의 설명서 문구가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번인이란 화면이 오랫동안 정지된 상태로 유지되면 특정 화소의 특정 색상만 수명이 줄면서 이후에도 잔상이나 얼룩이 남는 현상을 말한다. 이는 사용량에 따라 화소별로 수명이 달라지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의 특성 때문에 생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3 제품 메뉴얼에 "스마트폰의 화면을 정지된 상태로 오랜 시간 실행하지 마세요. 화면에 잔상(화면 열화) 및 얼룩이 생길 수 있습니다"면서 "그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삼성전자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라고 적시해놓았다.

갤럭시S3 설명서를 스캔해 올린 이 게시물은 순식간에 조회수 2000건을 넘기며 네티즌들의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아이디 '킬딘'은 "(스마트폰 화면 윗부분의) 상태바의 번인을 피하려면 5분마다한번씩 가로-세로로 전환해줘야겠다"며 "번인 방지 화면 보호기라도 개발해야겠다"고 꼬집었다.

반면 아이디 'mindcraft'는 "처음엔 그렇지 않았는데 (스마트폰을) 중고로 팔기 전 그것을 악용하는 블랙컨슈머들이 많아서 내부 방침이 저렇게 바뀐 걸로 알고 있습니다"라는 의견을 드러냈다.

지난해 4월 출시된 전작 '갤럭시S2'의 제품 설명서에는 이 같은 내용이 들어 있지 않았다. 이로 인해 갤럭시S2는 구입 1년 이내에 번인 현상을 겪는 이용자들의 무상AS 수리발생 빈도가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경 기자 bkly477@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포토] 유아 '반전 섹시미' [포토] 변정수 '믿기지 않는 40대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