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공주 교수,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최종수정 2012.06.25 09:30 기사입력 2012.06.25 09:30

댓글쓰기

이공주 이화여자대학교 바이오융합과학과 교수

이공주 이화여자대학교 바이오융합과학과 교수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로레알코리아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은 제11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학술진흥상 수상자로 이공주 이화여자대학교 바이오융합과학과 교수(57)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학술진흥상 수상자 이공주 교수는 프로테오믹스(단백질분석기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스트레스, 암 전이와 혈관신생에 관여하는 주요 단백질의 기능과 작용기전을 규명하여 새로운 약물개발 표적을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세계적 수준의 수월성을 가진 프로테오믹스를 개발해 새로운 활성산소종 신호전달체계를 발견한 공적으로 학술진흥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프로테오믹스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 MCP의 편집위원으로 활동했으며, 2006년부터 현재까지 연구재단의 국가핵심연구센터(NCRC)인 ‘세포신호전달계 바이오의약연구센터’에서 소장으로 재임하며 생명과학과 약학의 학제간 연구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

또 지난해 아시아인 최초로 세계여성과학기술인네트워크(INWES)의 3대 회장으로 선임돼 우리나라 여성 과학자의 위상을 높이며 국가간 인적 네트워크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공주 교수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연구에 집중할 수 있었던 데는 한 마음으로 노력해 온 학생들과 서로 돕고 즐겁게 지식을 나눴던 동료들, 좋은 연구환경을 만들어주신 분들의 공로가 컸다”며 “앞으로도 생명현상의 새로운 기본 원리를 규명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후배 여성과학자들이 더 많은 성취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전도유망한 젊은 여성과학자들에게 주어지는 펠로십 수상자는 ▲김자은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부교수(37), ▲송미령 광주과학기술원 생명과학부 조교수(40), ▲정초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40)이 선정됐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