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0

영등포구, 은행나무 DNA 감별해 수나무만 심는다

최종수정 2012.06.21 15:42 기사입력 2012.06.21 15:42

국립산림과학원 ‘은행나무 DNA 성 감별법’ 활용...은행 열매로 악취 풍기는 암나무 대신 수나무만 골라서 심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앞으로 새롭게 심게 될 영등포구의 은행나무 가로수들은 모두 수나무들로 채워진다.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국립산림과학원의 ‘은행나무 DNA 성감별법’을 활용, 은행나무 가로수를 심을 때 열매를 맺지 않는 수나무만을 심기로 했다.

서울시 보호수로 지정된 당산2동 은행나무
은행나무 가로수는 노란색의 단풍이 아름답고 도심 공해의 주종인 아황산가스·이산화질소·미세먼지 을 흡수, 제거하는 능력이 뛰어난 수종이나 은행 열매의 악취가 심해 주민들에게 불쾌감을 주고 도시 미관을 해쳐 왔다.

현재 영등포구 전체 가로수 1만6136주 중 은행나무는 5920주에 달하고 86곳의 가로수 노선 중 54곳이 은행나무가 식재된 구간일 만큼 도심 곳곳에 폭 넓게 분포돼 있다.

지난해 10월 국립산림과학원이 수나무와 암나무 DNA를 분석한 결과 수나무에만 있는 DNA표지를 찾아냈고 이 방법으로 1년 이하의 어린 은행나무도 암·수 구별이 가능해져 가로수 식재 전에 수나무만을 선별 할 수 있게 됐다.
구는 지난 13일 새롭게 심게 될 은행나무 30주 나뭇잎 등 시료를 국립산림과학원에 송부해 DNA 성감별을 의뢰, 검사 결과에 따라 수나무 만을 가로수로 심을 계획이다.

신수용 푸른도시과장은 “ 그동안 은행나무 열매가 열리기 전까지는 암·수를 구별할 수 있는 정확한 방법이 없었다”며 “ 은행 낙과로 인한 악취 없이 주민들이 아름다운 단풍길을 즐길 수 있도록 앞으로 심게 될 은행나무는 모두 수나무로만 엄선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등포구 푸른도시과 (☎2670-3765 )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오늘 본 뉴스

이시각 많이 보는 기사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

아시아경제 TV

5月의 대반격! 다음주 축포 터트... 국내 증시가 모멘텀의 부재로 당분간 지수 상승폭이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
만년 깡통계좌가 ‘불기둥’ 계좌... 코스피가 반등세를 보이고 있지만 예측할 수 없는 시장상황에서 보유종목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