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서울 '평양'으로 만들어" 충격 주장

최종수정 2012.06.14 06:11 기사입력 2012.06.13 08:51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 '평양'으로 만들어" 충격 주장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탈북자 출신의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이 북한 인권단체에 대한 지원을 줄인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개비판했다.

조 의원은 12일 '서울시는 평양특별시?'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올해 서울시가 예산을 지원하는 시민단체 가운데, 북한 인권단체들에 대한 지원을 대거 삭감하고 이 사실을 숨기려고까지 했다"면서 "최근 북한과 민주통합당 일부 의원들의 탈북자들을 향한 언어폭력이 도를 넘는 가운데 불거진 서울시의 행태는 탈북자사회를 죽이기 위한 조직적이고도 광범위한 전략이 추진되고 있지 않나하는 의구심까지 불러 일으킨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서울시의 비영리 단체 지원 내역을 보면 북한의 인권증진과 통일기반을 마련하는 단체들이 추진했던 기존의 사업들이 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서울시에서 발표한 공모사업에는 대북 관련 사업 분야 자체가 표기되지 않았다"면서 "이 분야의 사업들이 배제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여있다. 이는 지극히 극단적이고 차별적인 예산지원구조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서울시의 이번 행위는 북한인권운동을 퇴보시키고 북한주민들의 고통을 가중시키는데 일조한 역사로 기록될 것이고, 박원순 시장은 세계역사의 흐름을 거스르는 무책임한 행위를 하고 있음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