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국민임대단지에 사회적기업 입주공간 마련

최종수정 2012.06.12 15:11 기사입력 2012.06.12 15:11

댓글쓰기

대구 율하 휴먼시아에 입주해 있는 '동구행복네트워크'에는 20명의 임대주택 입주민이 고용돼 있다.

대구 율하 휴먼시아에 입주해 있는 '동구행복네트워크'에는 20명의 임대주택 입주민이 고용돼 있다.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앞으로 건립되는 1000가구 이상의 국민임대단지에 사회적기업이 입주할 공간이 조성된다. 영구임대단지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한 규정을 국민임대단지로 확대한 것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부터 새로 설계하는 1000가구 이상의 국민임대단지에 사회적기업 입주공간을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특성에 따라 규모를 차등화하되 영구임대보다 큰 단지규모를 감안, 사회적기업 입주공간 면적도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 보금자리주택 업무처리지침을 통해 ▲100~300가구 단지에는 30㎡ 이상 ▲300~600가구 단지에는 60㎡ 이상 ▲600가구 이상 단지에는 100㎡ 이상의 면적을 확보하도록 했다. 이미 2010년부터 임대주택 100만가구 시대에 대비,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마을형 사회적 기업을 추진해온 LH는 2010년에는 3곳에 사회적기업을 입주시켰으며 지난해엔 경기도 화성 영구임대단지 등 5곳에 추가 입주시켰다. 화성 영구임대단지의 사회적기업 'COMMAR(꼬마)'는 1억3000만원을 지원받아 비누제조, 폐현수막사업, 주민교육사업 등을 벌이고 있다.

LH는 이와함께 국민임대단지에도 사회적기업을 입주시켜 입주민들을 지원키로 했다. 수도권 국민임대단지에는 120㎡이상, 지방에는 100㎡이상 면적을 확보토록 했다.

LH, 국민임대단지에 사회적기업 입주공간 마련

이처럼 LH가 사회적기업이 입주할 공간을 특별히 마련하게 된 것은 사업특성과는 무관하게 부대복리시설 내 자투리 공간을 사용하며 영업활동에 어려움을 겪어와서다. LH는 앞으로 국민임대주택 계획설계 때부터 사회적기업을 고려해 일자리제공형과 사회서비스형으로 나눠 계획된 공간을 제공키로 했다. 탕비실, 창고 등 기업활동에 필요한 공간도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또 단지내 복리시설과도 연계해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최재영 주택사업2처장은 "사회적기업 공간 유치를 통해 장기임대 주택단지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주고 지역사회가 원하는 지역수요 서비스를 공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사회 통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