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KT, 프리미엄 LTE 무선중계기 구축 본격화

최종수정 2012.06.12 09:30기사입력 2012.06.12 09:30

SK텔레콤은 지난달 세계 최초로 상용화시킨 '프리미엄 롱텀에볼루션(LTE) 무선중계기'를 이달 들어 본격 구축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SK텔레콤 (대표 하성민)은 지난달 세계 최초로 상용화시킨 '프리미엄 롱텀에볼루션(LTE) 무선중계기(이하 프리미엄 중계기)'를 이달 들어 본격 구축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프리미엄 중계기는 800메가헤르츠(MHz), 1.8기가헤르츠(GHz) 주파수 대역을 동시에 지원, LTE 속도를 기존 대비 2배 증가시킨 LTE 장비다. 지하나 빌딩 내부 등 기지국 전파가 닿기 힘든 곳에 설치돼 음영지역을 없애고 커버리지 및 품질을 개선시킨다.

프리미엄 중계기는 또 기존 중계기 대비 출력을 높여 평균 속도를 높였고 신호 세기가 순간적으로 크게 변하더라도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제어 기능이 적용됐다. 저전력 부품을 사용해 소모 전력을 기존 대비 24% 절감하는 등 성능 면에서도 기존 대비 크게 업그레이드됐다.

SK텔레콤은 프리미엄 중계기를 연내 서울과 부산 지역에 구축할 예정이며 내년 초까지 광역시 및 수도권 주요 도시 등 전국 23개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권혁상 SK텔레콤 네트워크부문장은 "SK텔레콤은 최고의 속도 및 품질을 제공하는 LTE 망을 유지하기 위해 페타(PETA) 기술 업그레이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프리미엄 LTE 중계기와 같은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품질, 커버리지, 속도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최고의 LTE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800MHz 와 1.8GHz 두 개의 주파수를 모두 사용해 체감 속도를 높이는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시범 서비스를 지난달 30일 세계 최초로 서울 강남역과 교보타워 사거리 구간에서 개시한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다음달부터 본격 상용화된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