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북한이 '박근혜' 향해 날린 엄청난 한마디"

최종수정 2012.06.01 06:20기사입력 2012.05.31 08:10

北, 與 대권경쟁 소개..박근혜에 "얼음공주"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북한이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유신의 후예', '얼음공주' 등 남측 표현을 인용해 비방하고 나섰다.

북한의 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지난 30일 '유신의 후예가 받는 응당한 대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올해 말 대통령선거를 앞둔 새누리당의 대권경쟁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새누리당에서는 친리(이)계의 좌상격인 이재오, 경기도지사 김문수, 전 대통령 실장 임태희, 정몽준 등 다음 권력의 자리를 노리는 인물들이 줄줄이 후보 출마를 선언했다"며 "주목되는 것은 새누리당에서 후보로 나선 이들이 약속이나 한 듯 모두 박근혜를 공격대상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태희는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면 야당들은 과거 공화당정권이라고 낙인찍고 사람들은 유신체제를 생각하며 몸서리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면서 "박근혜와 뿌리깊은 앙숙인 이재오는 박근혜 주도의 현 새누리당을 '1인 독재체제'라고 강도높이 비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시 친박계로 구성된 원내외 당직 명단이 논란이 된 것을 소개한 뒤, "이로 인해 새누리당은 다시 권력싸움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다"며 "정두언은 '박근혜가 유신 독재의 영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다가오는 대선에서 상대가 누구든 이기기 어려울 것'이라고 단언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새누리당 패거리들은 박근혜를 '얼음공주'라고 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곁을 주지 않는 냉냉한 성격에 평민생활도 모르고 귀족생활만 해온 그가 어떻게 민생을 해결할 수 있느냐고 대놓고 조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박근혜가 반이명박 기운(여론)을 교묘하게 이용해 쇄신과 차별화로 민심을 달래려고 온갖 권모술수를 쓰고 있지만 이처럼 자신의 소굴(당)에서조차 이리 몰리고 저리 몰리며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AG
북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오늘 읽은 기사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아로마소프트] 072770아로마소프트 "사물인터넷 플랫폼 개발 검토중"
아로마소프트는 사물인터넷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 아직 검토 단계라고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