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종렬 원장 "세계 최고 IT 걸맞은 댓글 문화 필요"

최종수정 2012.05.31 12:00 기사입력 2012.05.31 12:00

댓글쓰기

서종렬 KISA 원장 인터뷰

서종렬 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우리나라는 정보통신(IT) 기술과 인프라는 세계 최고로 발전해 있지만 아직 이에 걸맞은 문화와 윤리는 자리를 잡지 못한 측면이 있습니다."

서종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의 말에는 인터넷 윤리에 대해 뚜렷한 확신이 묻어났다. 인터넷 윤리가 바로 서지 않으며 기술 강국은 될 수 있어도 진정한 인터넷 선진국은 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여기에는 인터넷 윤리가 뒷받침되지 않는 기술은 인권을 침해하고 사회를 파괴하는 도구가 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깔려 있다.
서 원장은 31일 "사이버 세상에서 모든 사람이 상대방의 인격과 기본권을 보장하는 선진형 인터넷 윤리를 정착시키는 데 아시아경제신문과 KISA가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넷 윤리와 관련된 사업은 서 원장이 애정을 가지고 수행하고 있는 업무 중 하나다. 그는 취임 이듬해인 지난해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하면서 '인터넷문화진흥단'을 신설하기도 했다.

인터넷문화진흥단은 인터넷 윤리문화 개선, 교육, 대국민 홍보 등을 전담하는 조직으로 악성댓글, 명예훼손, 허위사실유포 등 인터넷의 역기능을 막고 건전한 인터넷 윤리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 같은 사업 방향에는 악성 댓글의 악영향에 대한 문제의식이 자리 잡고 있다. 그는 "인터넷의 익명성에 기댄 비난이나 무책임한 마녀사냥으로 개인의 신상정보가 파헤쳐 지는 문제 등은 자살, 사회적 매장 등 극단적 상황을 낳기도 한다"며 "불확실한 정보의 유통은 사회적 불신과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갈등과 분열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문제의 해결 방안에 대해서 그는 악성 댓글을 지우는 것이 긍정적인 댓글을 등록하는 것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악성 댓글은 시간이 지나도 인터넷에 남아 치명적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사용자 스스로 과거의 악성 댓글을 찾아 지우면 올바른 댓글 이용 습관을 기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또 향후 인터넷 윤리 사업에 대해 "저연령층의 눈높이에 맞는 인터넷 윤리 교육을 강화하고, 가정과 학교에서 인터넷 윤리 교육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인터넷 윤리를 반영한 교과서를 올해 60종까지 확대하는 등 정규 과정을 통한 인터넷 윤리 교육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