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티브 발머, 국내 IT기업 CEO와 연쇄 회동

최종수정 2012.05.22 18:39 기사입력 2012.05.22 18:39

이석채 KT 회장·김대훈 LG CNS 대표·김철균 KERIS 원장 등 만나

스티브 발머 MS CEO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한국을 방문한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CEO가 국내 IT 기업 대표를 잇따라 만나 사업 확대를 논의했다. 그의 이번 일정은 주로 올해 새롭게 출시될 운영체제 윈도8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22일 MS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서울디지털포럼 2012'에 참석한 발머 CEO는 기조연설을 한 직후 삼성동으로 이동해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김대훈 LG CNS 대표와 만났다. 그는 이어 인근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이석채 KT 회장을 만나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MS의 자체 행사에도 참석했다. 이석채 KT 회장과의 만남을 전후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서 열린 '윈도8 미니 콘서트'에 참석해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발표를 했으며 오후 3시 30분에는 삼성동 한국MS 사무실에서 직원들과의 미팅을 진행했다. 오후에는 김철균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원장과도 만났다. 발머 CEO는 오후 7시께 중국으로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티브 발머 CEO의 이번 1박2일 방한 일정은 윈도8에 주로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그는 우선 오전에 서울디지털포럼 기조연설의 대부분을 윈도8의 새로운 기능을 알리는 데 할애했다. 발머 CEO는 윈도8이 가져올 변화에 대해서 기대감을 나타내며 "윈도8을 탑재한 윈도폰도 준비하고 있고 서버, 가상화, 클라우드 등 여러 서비스도 윈도8을 통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윈도8에 대한 그의 이 같은 언급과 기대는 국내 기업 대표들과의 만남으로 이어졌다. 김대훈 LG CNS 대표와 동작 인식 기반 솔루션과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솔루션 공동 개발에 대해 협력하기로 한 것이다. 이어 이석채 KT 회장과도 윈도8을 탑재한 스마트 기기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윈도8은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서 구동되는 운영체제다.
김철균 원장과의 만남 역시 새로운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교육 사업에 대한 논의가 주된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발머 CEO는 이날 오전 기조연설에서도 스마트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윈도8 등 새로운 정보기술을 통해 사람들이 지식에 접근하고 배우는 방법을 바꿀 수 있다"며 "디지털 기술과 물리적인 만남에는 격차가 있지만 그 차이를 좁히는 것이 앞으로 기술이 가야 할 길"이라고 밝혔다. 기술을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법으로 교육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