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화재청-ICCROM, 아태 문화재 보존 교류협력 약정 체결

최종수정 2012.05.20 10:56 기사입력 2012.05.20 10:54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문화재청이 지난 18일 이탈리아 로마 국제문화재보존복구연구센터(ICCROM) 본부에서 오전 10시(한국시각 오후 5시) 김찬 청장과 스테파노 데 까로(Stefano de Caro) ICCROM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ICCROM와 ‘한-ICCROM 간 아·태 지역 문화재 보존역량 강화를 위한 교류협력 약정’을 체결했다.

ICCROM은 1959년에 설립된 유네스코 자문 국제기구로 현재 132개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으며, 교육·훈련·조사 등을 통한 전 세계 문화재 보존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약정 체결은 제27차 ICCROM 총회에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김용한 문화재보존과학센터장이 ICCROM 이사로 당선됨에 따라 한-ICCROM 간 교류 협력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리더십 강화를 위한 후속조치이다.

약정 체결을 계기로 한-ICCROM 신탁기금을 설치하고 아·태지역 문화유산 보존역량 강화를 위한 교류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ICCROM이 추진했던 아시아지역 문화재 보존역량 강화(COLLASIA) 프로그램이 지난해 종료됨에 따라 현재 아시아지역 내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 없는 상황인 점을 고려할 때, 한-ICCROM 협력사업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문화재 보존역량 강화를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ICCROM 내 우리나라의 입지를 강화하고, 문화재 보존분야에서 아·태지역 내 영향력 확산과 함께 현재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진행 중인 아시아권 문화재 보존과학 국제연수(ACPCS) 프로그램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