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부권 최대 영인산산림박물관 개관

최종수정 2012.05.14 00:00기사입력 2012.05.14 00:00

아산시, 수목원과 연계 종합산림휴양+학습공간…면적 2만7996㎡, 건평 6043㎡, 지하 1층, 지상 2층

충남 아산에서 열린 영인산산림박물관 개관식 모습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중부권 최대 규모인 영인산산림박물관이 충남 아산에서 문을 열었다.

14일 아산시에 따르면 영인산산림박물관은 최근 영인산에서 복기왕 아산시장,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갖고 관람객을 맞고 있다.

2009년 4월21일 착공, 3년여 공사 끝에 문을 연 영인산산림박물관은 대지면적 2만7996㎡, 연건평 6043㎡,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본관과 별관이 있다.

본관은 자연, 산, 나무, 숲, 생태계, 산림환경보전, 숲속놀이터란 태마로 지어졌고 별관은 휴식과 치유장소로 만들어져 뛰고 놀면서 즐길 수 있는 새 개념의 박물관이다.

산림박물관이 들어선 영인산은 신성산으로 불려오다 1819년 발간된 ‘신정아주지’에 영인산으로 기록된 서해안권 대표명산이다. 위치적으로 매우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로 대몽항쟁은 물론 청일전쟁의 전적지이기도 했다. 산림박물관이 지어진 자리는 6.25전쟁 후 미군이 머물던 군사시설을 활용,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2007년 3월21일 착공된 영인산수목원도 5년여 공사를 거쳐 산림박물관과 함께 문을 열었다. 수목원은 중심지구, 계곡학습지구, 습지학습지구, 산림복원지구 등으로 나뉜다.

지구별로 ▲중심지구엔 영인산휴양림사업소 관리사무소, 철쭉원 ▲복원지구엔 암석원, 왜성침엽수원, 벚나무원, 단풍나무, 전망쉼터 ▲습지학습지구엔 잔디광장, 생태연못, 꽃복숭아원, 매화원, 목련원, 무궁화원 ▲계곡학습지구엔 유실수원, 무늬종식물원, 약용식물원, 계류 및 폭포 등 각각의 태마로 만들어졌다.

수목원엔 교목 6745본, 관목 20만3655본, 초본 45만9838본 등 67만238본이 심어졌으며 식물종은 기존 자생식물종을 비롯해 1183종이 확보됐다.

영인산휴양림사업소는 개원을 맞아 수목원을 중심으로 숲 해설프로그램을 운영해 인기다.

지난해 184회, 4500여명이 숲 해설프로그램 혜택을 받았다. 올해는 상시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교, 유치원 등 15개 기관과 협약을 맺어 창의체험학습과 연계해 올부터 본격화된 주 5일 수업제에 활용되고 있다.

방의석 영인산휴양림사업소장은 “영인산산림박물관을 기존의 자연휴양림, 영인산수목원 등과 산림복지·문화가 있는 학습장으로서 역할을 하는 종합휴식공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방 소장은 “이를 통해 평생학습도시로서의 바탕을 확고히 하고 서해안권 대표관광휴양 명소로 빠른 시일 내 자리 잡을 수 있게 힘써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관을 맞은 산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선 지역출신인 고 이웅직 화백 유고전이 열리고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