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출 늘리는 지붕위의 경제학

최종수정 2012.05.08 11:12기사입력 2012.05.08 11:12

장사도 온도도..Cool 백화점의 비밀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김보경 기자, 김혜민 기자, 나석윤 기자, 노미란 기자, 오종탁 기자, 이정민 기자]"승훈이 엄마, 승훈이 모자 되게 예쁘네. 어디서 산거야?" "아, 밑에서 세일할 때 샀지. 여기서 동물인형 구경 좀 하고 이따가 같이 내려가 보자. 민아 엄마"

요즘 자주 볼 수 있는 백화점 옥상에서의 대화다. 쓸모없는 공간으로 방치됐던 옥상이 무한변신하고 있다. 백화점 및 유통업체들은 옥상을 이벤트의 주요 명소로 탈바꿈시켰고 일반 기업체와 공공기관들은 옥상에 텃밭이나 공원을 가꿔 직원간 화합과 친목 도모할 수 있는 매개체 공간으로 만들었다.

우선 백화점 및 유통업체들이 있으나 마나했던 옥상을 변신시키는 이유에는 판매 촉진 전략이 숨어 있다. 체류시간을 늘려 매장 전체의 수익창출을 꾀하려는 '샤워효과(Shower effect)'와 '분수효과(Fountain effect)' 를 노린 것이다. 샤워효과란 위층에 소비자들을 유인할 수 있는 상품을 배치해 위층의 고객 집객 효과가 아래층까지 영향을 미치게 해 백화점 전체 매출이 상승하는 효과를 뜻한다.

이와 반대로 위층에서부터 내려오지 않고 아래층에서 위층으로 올라오도록 유인하는 것이 분수효과다. 백화점 식품매장이 지하에 있고 전문 식당가가 맨꼭대기층에 있는 것은 백화점의 판매를 촉진시키기 위한 전략이다.

특히 옥상 이용 고객은 아동을 동반한 가족 단위가 많기 때문에 다양한 상품의 구매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객단가도 높아진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김진혁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백화점이 옥상을 다양한 용도로 활용해 백화점의 집객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백화점의 목표는 고객이 많이 오도록 하는 것과 오래 머무르도록 하는 것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는데 이를 위해서 식품관을 운영하고, 식당가나 영화관을 함께 설치한다"며 "옥상을 새로운 용도로 활용하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효과는 실제 매출로 나타난다. 주말농장 '시티팜'을 오픈한 롯데백화점 청량리점은 개장 이후 객단가가 다른 매장 대비 2.5배 상승했다.

고객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4살난 손주를 데리고 옥상정원을 찾은 한 할머니는 "이 근처에 살아 자주 놀러온다"며 "아이 엄마는 밑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인 마유코씨도 "쇼핑 계획 없이 아이들과 하늘정원에 놀러 왔다가 내려가면서 물건을 산적이 많다"고 설명했다.


백화점 뿐만이 아니다. 일반 기업체나 공공기관들도 옥상에 텃밭이나 휴식공간을 마련해 단열효과는 물론 직원간 소통의 장으로 업무 효율화를 얻을 수 있게 해놨다.

대한항공 은 업무에 대한 직원들의 열정을 높이기 위해 본사 옥상에서 점심시간을 활용해 정기적으로 '칼맨 작은 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랩, 댄스, 노래 등 다양한 장기를 가진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공연을 펼치는 이 음악회는 회사 동료들에게 인기다.

도봉구청과 송파세무서 등 공공기관들은 옥상에 텃밭을 만들었다. 단열효과와 함께 직원들이 직접 채소도 길러 먹을 수 있어 1석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직원들의 기를 살리고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한 펀(Fun) 경영의 일환으로 2008년부터 진행하는 행사"라며 "외부에서 음악 전문가를 초청해 음악회를 여는 여타 방식과는 달리 임직원들의 장기 자랑 형식으로 이뤄져 내부 소통효과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다양한 긍정적 효과에 업체들의 튀는 옥상 만들기 경쟁도 진화 중이다.

현대아이파크몰은 옥상공원에 길이 41m, 너비 22m의 풋살 경기장을 개장했고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은 장난감 회사 '한사토이'가 실제와 비슷하게 만든 동물 90종, 150마리의 인형을 전시한 사파리 테마파크를 운영하고 있다.

김영민 현대 아이파크몰 홍보마케팅팀 부장은 "풋살경기장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축구화 등 스포츠용품 구매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김보경 기자 bkly477@김혜민 기자 hmeeng@나석윤 기자 seokyun1986@노미란 기자 asiaroh@오종탁 기자 tak@이정민 기자 ljm101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