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가와 신지, 빅 클럽 러브콜에 행복한 고민

최종수정 2012.04.20 12:16 기사입력 2012.04.20 12:16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카가와 신지(23·도르트문트)가 빅 클럽들의 끊임없는 러브콜로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에 이어 AC밀란까지 영입전에 가세했다.

스포츠호치 등 일본 주요 언론들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투토스포르트지의 보도를 인용해 “AC밀란이 올 여름 이적 시장에서 카가와 영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1500만 유로(약 224억 원)에 달하는 이적료를 지급한다면 품에 안을 수 있을 것”이라고 일제히 전망했다.

AC밀란이 카가와 영입을 적극 검토하는 배경에는 인터밀란에서 뛰고 있는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의 성공적인 활약이 한몫했다는 평이다. 지난 시즌 나가토모를 영입한 인터밀란은 전력 보강 뿐 아니라 마케팅 측면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렸다.

이에 아리에도 브라이다 AC밀란 단장은 구단 최초 일본인 선수 영입을 목표로 카가와의 이름을 거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가토모 역시 지난 18일 밀라노 시내에서 열린 팬 사인회 자리에서 “카가와와 함께 이탈리아 무대에서 뛰고 싶다”라고 밝혔다.

내년 여름 도르트문트와 계약이 만료되는 카가와는 최근 구단이 기존 연봉 두 배에 달하는 300만 유로(약 44억 원)에 재계약을 제안했지만 거절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적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오면서 거취에는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잇단 이적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카가와는 “지금은 도르트문트의 리그 우승에 집중하고 싶다”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010년 7월 도르트문트에 둥지를 튼 카가와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18경기에 출전, 8골 1도움을 기록하며 ‘올해의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올 시즌에도 12골 10도움으로 리그 2연패 도전에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 sport@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