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김정은, 자본주의 도입 등 경제개혁 촉구"-마이니치

최종수정 2012.04.16 10:58 기사입력 2012.04.16 10:53

댓글쓰기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출처:노동신문>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출처:노동신문>

[아시아경제 조윤미 기자] 북한의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자본주의적 방식 도입을 포함한 경제 개혁의 논의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6일 김정은 제1비서가 지난 1월 조선노동당 간부들과 만나 북한 최대 금기 중 하나인 자본주의적 방식 도입을 포함한 경제 개혁 논의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이 입수한 김 제1비서의 1월28일자 발언론에 따르면 그는 "경제분야의 일꾼과 경제학자가 '경제관리를 이런 방법으로 하면 어떻겠는가'라고 제안해도 색안경을 낀 사람들에 의해 '자본주의적 방법을 도입하려 한다'고 비판을 받기 때문에 경제학자들이 의견을 갖고 있어도 얘기하려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판만으로는 경제관리 방법을 현실 반전의 요구에 맞게 개선해 나갈 수 없다"면서 자본주의를 고려한 경제 재건책을 찾아내도록 지시했다.

북한은 국가에 의한 경제 통제를 전제로 깔고 있지만 지금까지 수십년간 정책 부진으로 심각한 경제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김 제1서는 경제 탈출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조만간 대폭적인 경제개혁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김 제1비서는 또 "공장과 기업이 충분히 가동되지 않아 인민 생필품의 생산이 보장되지 않으면서 생활에 불편을 주고 있다"면서 "어려운 생활중에도 변함없이 노동당을 따르는 인민을 위해 더 우수한 물질·문화 생활을 보장해 줘 인민이 언제나 '노동당 만세'를 부르는 것이 가능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지나치리만큼 '자본주의'를 배척해 온 북한이 이런 변화를 수용한다면 큰 개혁이 진행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북한에서는 코카콜라, 청바지 등이 '자본주의의 상징'이라고 수입이 허용되지 않아왔다. 동성애자는 '자본주의 사상에 물든 죄'로 처형되고 가라오케는 '자본주의적'이란 이유로 외국인을 제외하고 폐쇄됐다.

국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10월에도 세계 반대 격차 시위를 보도하면서 '자본주의에 미래는 없다'고 단정했다.


조윤미 기자 bongb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