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애플 주가 오르면 경쟁사는 내린다

최종수정 2012.04.05 06:09 기사입력 2012.04.05 06:09

2014년 1조 불 달성시 경쟁사는 2천억 불 감소 예상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앞으로 2년내에 애플이 시가총액 1조달러에 도달하고 경쟁자들의 시가총액은 오히려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이 등장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천의 애플 전문기자 필립 엘머 드윗은 미국의 투자은행 파이퍼 재프리가 고객에게 보낸 분석자료를 인용해 애플 시가총액이 2014년까지 처음으로 1조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애플은 주가는 주당 629.32달러, 시가총액은 약 5800억 달러 정도다. 애플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가 되려면 주가가 1000달러에 접근해야 한다. 기록 달성을 위해선 약 4000억 달러가 남아있다.

문제는 애플의 시가총액과 경쟁사의 시가총액이 역의 관계에 있다는 점이다.

보고서는 지난 4년간 애플의 시가총액이 3900억 달러 이상 증가했지만 리서치 인 모션(RIM), 노키아, 소니, 델, HP와 마이크로소프트 등 6대 경쟁사의 시가총액은 애플과 반대로 4000억 달러 이상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애플이 시가총액 1조달러가 되기 위해 4000억달러가 늘어나면 그 절반인 2000억달러가 애플 주요 경쟁사들의 시가총액에서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경쟁사에서 사라진 만큼 애플에거 더해질 것이라는 예상인 셈이다.

현재 삼성전자 HTC 인텔 구글을 비롯한 애플 10대 경쟁사 시가총액 합이 약 1조달러다. 보고서는 지난 4년간의 경험을 돌이켜 볼 때 2014년까지 애플이 이중 20%를 빼앗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애플의 시가총액이 증가하고 경쟁사의 시가총액이 줄면서 전체 기술주 시장에서 애플의 차지하는 비중은 더 높아질 전망이다. 보고서는 애플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가 되면 현재 미국 기술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7%에서 26%로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애플의 배당에 따른 신규 투자 유입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 대형주 펀드의 약 25%가 애플 주식을 매수할 것으로 예상하면 약 400억달러 정도의 신규 자금 유입이 추산된다. 이는 시가총액 1조달러 달성에 필요한 4000억달러의 1/10에 그친다. 이미 많은 펀드들이 애플 주식을 매수한 것도 한 이유다.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