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수인 SMD사장 "플렉시블·OLED TV 패널 연내 낸다"

최종수정 2012.02.29 17:20 기사입력 2012.02.29 17:20

댓글쓰기

조수인 SMD 사장

조수인 SMD 사장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조수인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 사장이 차세대 제품인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이 연내 출시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사장은 29일 서울교육문화회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총회에서 "1년 안에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될 것"이라며 "얼마나 휘어지느냐가 문제인데 소재 등 기반이 되는 것들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OLED TV 패널에 대해서는 "올해 소량이지만 출시할 계획인데 LCD TV 대비 경쟁력을 얼마나 갖추고 고객사가 특장점을 받아들이느냐가 관건"이라며 "비싸면 시장이 형성되기 어려운 점도 있어 품질과 생산력을 갖추려면 가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디스플레이 업황에 대해서는 "LCD 가격하락 및 중국 업체들의 증설 등으로 디스플레이 시황이 밝지만은 않다"며 "하지만 반도체에 비해 국산화 비율도 높고 의의로 여러곳에서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더 치고나갈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내 기업들이 디스플레이 전반에서 선두를 질주하고 있지만 일본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도시바, 소니, 히타치가 합작한 재팬 디스플레이가 4월 출범하면 중소형 디스플레이 분야에선 단숨에 2위가 된다"며 "중소형 LCD로 출발하지만 OLED 적극 추진할 것으로 보여 경쟁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산업 전반으로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디스플레이 소재, 재료 분야는 일본이 강세여서 무시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조 사장은 "협회 회원사들과 힘을 합쳐 좀 더 경쟁력을 갖고 공동목표와 공동이익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나라 수출 가운데 디스플레이 비중을 현재 6%에서 향후 10∼15%로 끌어올리도록 회원사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이날 조수인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을 제3대 협회장으로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사장을 수석부회장으로 각각 선임했다. 박동건 삼성전자 LCD사업부장(부사장)도 부회장을 맡게 됐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