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일자리, 일자리, 일자리..기관장들의 걱정

최종수정 2012.02.23 10:55 기사입력 2012.02.23 10:55

댓글쓰기

김민진 산업2부 차장

김민진 산업2부 차장

지난주 '청년창업 한마당 투어'를 연 중소기업청 송종호 청장은 창업을 출산에 비유했다. 어려움이나 고통이 따르기는 하지만 새 생명을 얻는 행복감은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것이다. 송 청장은 이 자리에 모인 31명의 젊은 벤처 기업 사장들에게 '이제는 직업을 구하는 시대가 아니라 만드는 시대'라고 했다.

그 의미는 이미 창업을 통해 또래 동료들과는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청년 기업인들이 더 잘 알고 있는 것 같았다. 치열한 창업전선에서 때론 악전고투하며 자신만의 꿈을 향해 나가는 20~30대 젊은 사장들은 당찼다. 앳된 얼굴을 한 20대 중반의 여성은 직원 30명을 둔 어엿한 기업의 대표였고 의료기기 제조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다른 여성 대표가 시제품 만들 돈이 없어서 발을 동동구른다고 말할 때의 진지함은 생경하면서도 절박하게 느껴졌다.

얼마전 만났던 한 떡볶이 프랜차이즈 업체 사장은 30대 초반의 나이에 이미 여러번의 실패와 성공 경험을 갖고 있었다. 그의 지론은 '머리로 백번 생각해도 행동이 따르지 않으면 아무짝에도 쓸모없다'다. 그는 언론과 인터뷰할 때마다 '무식한 놈이 성공한다'는 것을 강조했는데 표현이 고상하지 않아서인지 써주지 않았다며 여러 차례 반복했다.

젊은 사장은 떡볶이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기 위해 대학가 앞에서 반년 넘게 노점상을 했고 틈나는대로 전국의 맛집을 찾아다녔다. 얼굴 두꺼운 행동파였던 그도 여대 앞에서 떡볶이 노점을 시작하던 때에는 얼굴이 화끈거렸다고 한다.

정운찬 동반성장위원장은 서울대총장 시절 가장 뿌듯했던 일로 지역균형선발전형을 도입한 것을 꼽았다. 지역균형선발전형은 신입생을 뽑을 때 학교장 추천과 내신성적 등으로 지방 학생들에게도 기회가 돌아가도록 하는 제도다.
정 위원장은 올해 동반위 주요 사업으로도 지역인재 우선채용 캠페인을 벌이고 싶다고 했다. 지역기업들이 그 지역 대학 졸업생 채용하고 서울 기업들도 지역대학생들을 지역우선이나 지역할당 등의 방법으로 뽑아 취업난을 해결하자는 것이다.

중소기업 자금지원 등 정책을 집행하는 중소기업진흥공단의 박철규 이사장도 일자리 문제를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청년 실업문제가 단순히 일자리 부족에서만 생기는 게 아니라 인력 미스매치(불일치)에서도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임금이나 복지수준이 웬만큼 큰 기업 못지않고 비전도 가진 알짜 중소기업을 발굴해 모바일 웹이나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등을 통해 구직난에 빠진 젊은이들과 구인난에 허덕이는 중소기업을 연결하겠다는 생각이다.

요즘 많은 기관장들 입에서 일자리 얘기가 나온다. 일자리 문제가 그 만큼 심각하다는 반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무위도식하는 인구가 200만명을 넘었다고 한다. 특히 은퇴와 관련이 없는 20대 무위도식 인구는 100명 중 5명 꼴로 10년 새 2배 가량 늘어났다.


김민진 기자 asiakm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