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청년 사회적 기업가 키운다

최종수정 2012.01.30 06:57 기사입력 2012.01.30 06:57

댓글쓰기

31일 오후 2시 구 자양사회복지관 4층에서 ‘광진 청년 사회적 기업가 창업지원센터’ 개소식 가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청년 실업 문제 해소와 사회적 기업 창업 활성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구는 지난해 11월 사회적 기업가 육성 위탁기관인 씨즈(이사장 이은애)와 업무협약을 맺고 자양4동 소재 구 자양사회복지관 4층에 '광진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지원센터'를 설립, 31일 오후 2시 개소식을 개최한다.

이 날 행사는 김기동 구청장을 비롯 이은애 씨즈 이사장, 고용노동부 관계자 등 총 50여 명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 행사인 축하공연 이후 경과보고, 청년 창업팀 소개, 테이프 커팅, 간담회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광진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지원센터의 내부

광진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지원센터의 내부


광진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지원센터에서는 사회적기업 창업을 희망하는 만 19세부터 39세까지 예비 청년 기업가를 대상으로 기업경영컨설팅, 멘토링 등을 통한 체계적이고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1년 단위로 운영할 계획이다.

센터 개소식에 맞춰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소셜 커머스 운영, 치매예방 프로그램 개발 등 4팀 창업팀과 멘토 업무를 담당하는 고용노동부 인증 사회적 기업 1팀 등 총 5팀이 센터에 입주해 창업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기동 구청장은“광진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지원센터가 창업 인큐베이팅과 청년들 지역기반 활동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서 지역사회 발전과 청년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