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이폰5 화면 커졌는데…" 디자인 '대충격'

최종수정 2012.01.10 15:24기사입력 2012.01.10 10:39

'공식화되지 않은' 아이폰5 예상모델.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애플 아이폰5가 올해 가을께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디자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간 아이폰5의 디자인에 관해서는 다양한 루머가 있었다. 대체로 베젤이 얇아지고 화면이 3.7인치에서 4.0은 될 거라는 의견에 입이 모아졌다. 특히 아이폰5의 가장 달라진 특징으로 소재가 언급됐다. 뒷판은 금속으로, 옆면은 고무와 플라스틱이 될 것이라는 게 공통된 추측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27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 보이지니어스리포트(BGR) 역시 업계 소식통을 인용, "애플이 내년 가을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한 아이폰5를 출시할 예정이다"라며 "가장 큰 특징은 뒷판이 금속, 옆면이 고무와 플라스틱 재질이 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매체는 "이 고무가 애플이 안테나게이트 당시 제공한 고무케이스와 같은 느낌이 될 것"이라며 "외부 띠가 계속 안테나로 사용되도록 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외 및 국내 누리꾼들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이 역시 루머로 그칠 양상이 크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아이폰5가 A5칩, iOS5, 800만 화소 이상의 카메라, 3.5인치보다 확대된 레티나디스플레이, lte지원에 대해서는 확신하는 분위기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이월드] 084680이랜드 "알리바바 티몰 매출 증가세"
이랜드는 26일 알리바바 티몰 매출이 증가세에 있다고 밝혔다. 이랜드 관계자는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