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LH, 2세대 동거형 신 주택 개발..부분임대로도 활용

최종수정 2012.01.09 13:25기사입력 2012.01.09 10:53

▲TWIN(쌍둥이형)형 평면도. 전용 59㎡에 적용할 수 있으며 개성이 강한 개인주의 성향과 자유로운 삶을 추구하는 세대를 위한, 열려있으나 분리되어 있는 컴펙트한 통합 주거공간을 구현한다. 30대 싱글족, 1~2인 가구가 주요 타겟이다.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한 주택에 2세대 거주가 가능한 '투인원(TWO IN ONE (2 in 1)' 주택을 최근 개발했다.

'투인원'주택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공간을 재구성해 부분임대 및 오피스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주택이다. 최근 은퇴한 베비비부머세대나 골드족 등 1-2인 가구 급증에 대응하기 위한 평면이기도 하다.

투인원 주택은 Home Share(나눔형), Twin(쌍둥이형), Duplex(복층형) 등 3개 모델로 돼 있다. 소비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주거공간의 연출이 가능하고 자녀의 분가와 합가에 따라 공간을 분리 또는 통합 사용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나눔형은 전용 74, 84㎡규모다. 노인층이 자녀의 유학이나 결혼 등의 사유로 가족이 줄어들 경우 여유 공간을 부분임대로 활용, 수익을 낼 수 있는 평면이다. 집을 합칠 때는 다시 공간을 통합해 생활할 수 있다.

쌍둥이형은 전용 59㎡규모다. 싱글족 등 1-2인 가구를 위한 주택으로 공간을 균등 분할해 부분임대를 주거나 재택근무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변환이 가능하다.

통합사용 시에는 일반적인 표준가구(3인 정도)가 거주할 수 있게 했다. 부분임대나 재택근무공간으로 사용시에는 별도의 세대현관문을 설치하여 상호간의 프라이버시 보호가 가능하도록 했다.

복층형은 전용 84㎡평형을 복층개념으로 계획한 평면이다. 1,3층 각각의 세대가 2층을 양분(1/2)해 사용이 가능하다.

1층과 3층은 2-3인가구가 사용하고 2층은 부분임대를 주거나 재택근무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며 자녀와의 합가 등의 경우에도 별도의 층에 거주함으로써 상호간의 프라이버시 존중이 가능하도록 계획했다.

또한 각 층에서 출입이 가능하도록 별도의 출입문을 설치했다.

LH는 '투인원' 주택을 1-2인가구의 거주 분포가 밀집된 대학가주변이나 역세권, 산업단지 배후 사업지구를 대상으로 올해부터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DUPLEX(복층형) 타입 평면도. 전용 84㎡에 적용하며 부모, 자녀세대간 생활공간의 분리 등 유연성 있는 주거공간 실현과 취미공간, 부분렌탈, 재택근무 등을 위한 다기능 공간계획이 특징이다. SOHO족과 표준가구를 위한 상품이다.

이규성 기자 peac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포토로 보는 세상

  • 슬라이드
  • 슬라이드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슈넬생명과학] 003060슈넬생명과학 "감자 계획 확정된 바 없다"
슈넬생명과학이 감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시장의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