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청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

최종수정 2012.01.05 09:09 기사입력 2012.01.05 09:09

댓글쓰기

학교 등 지하수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겨울철에도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환자가 꾸준히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해 지하수를 사용하는 집단급식소 2289곳을 검사한 결과, 27곳(1.2%)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5일 밝혔다.

위탁급식업소가 12곳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학교(7곳), 사회복지시설(3곳), 유치원(3곳), 군부대(1곳), 수련원(1곳) 순이었다. 이들 업소에는 물탱크 청소·소독 및 상수도 전환 등의 개선조치가 내려졌으나, 식중독은 발생하지 않았다.

식약청에 따르면 지난해 1226명(32건)의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2010년 1994명 보다 줄어든 것이지만 발생 건수로는 1건이 더 많다. 식약청 관계자는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는 것은 노로바이러스가 일반 세균과 달리 낮은 기온에서 활발하게 생장하고 적은 양으로도 발병이 가능한 특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채소, 과일, 패류(굴 등) 및 지하수 등을 살균·세척 또는 가열 조리하지 않고 그대로 섭취할 경우 감염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우려가 높다.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을 먹은 후 24~48시간이 지나면 구토, 설사, 복통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일반 성인은 감염 후 1~3일 내 자연치유 되지만, 어린이·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탈수 증상에 유의해야 한다.
식약청은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손씻기 등 개인위생 생활화 ▲85도에서 1분 이상 가열 ▲채소·과일 등 비가열식품은 세척하기 ▲물 끓여마시기 ▲조리기구 철저히 세척·소독하기 등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 식중독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해줄 것"을 강조하면서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노로바이러스 실태조사를 하는 한편 지하수를 사용하는 집단급식소에 살균·소독장치 설치를 의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