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트위터 성장 이끈 원동력? "친구와 신문·TV"

최종수정 2012.01.04 11:11 기사입력 2012.01.04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수진 기자]2006년 만들어진 트위터는 계속 빠른 성장세를 보여왔다. 현재 전세계 사용자 2억명을 돌파했고, 매달 50만명이 트위터에 새로 유입된다. 트위터의 성장을 이끈 원동력은 무엇일까.

카이스트(총장 서남표)는 4일 차미영 문화기술대학원 교수가 MIT 마르타 곤잘레즈(Marta Gonzalez) 박사 연구팀과 함께 초기 트위터의 성장 요인을 분석해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트위터의 성장을 이끈 요인은 먼저 오프라인의 인간관계다. 트위터는 젊은 인구가 많고 IT 신기술에 친숙한 샌프란시스코와 보스턴에서 가장 먼저 자리잡았고 이후 인접 도시로 조금씩 확산됐다. 샌프란시스코, 보스턴과 가까운 캘리포니아 버클리와 매사추세츠 소머빌에서 트위터 사용자가 늘어나기 시작했으며 이후 산타페, LA등을 통해 전국으로 퍼져 나간 것이다.

지리적으로 인접한 곳부터 트위터가 확산됐다는 사실은 오프라인 사회관계망이 트위터를 전파하는데 주된 역할을 했다는 점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텔레비전과 신문같은 전통 미디어도 트위터 확산에 기여했다. 차 교수 연구팀은 매주 구글 뉴스를 검색해 기사에 트위터가 몇 번이나 언급되었는지를 확인하고, 해당 시점의 트위터 사용자 수 변화를 조사했다. 그 결과 뉴스 기사에서 트위터 언급 횟수가 늘어날수록 트위터 사용자 수도 증가했다.
텔레비전의 역할도 컸다. 2009년 4월 할리우드 영화배우 애쉬튼 커쳐는 CNN에 출연해 누가 먼저 백만명의 팔로어를 갖게 될 것인지에 대한 내기를 제안하고 이틀만에 팔로어 100만명을 모으는 데 성공한다. 미디어에서 화제가 된 오프라 윈프리의 첫번째 트윗도 트위터 사용자수의 급격한 증가를 불러일으킨 계기가 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차 교수 연구팀이 2006년부터 2009년까지 트위터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국 내 408개 도시에서 트위터 성장세를 분석, 사회관계망 기반 확산모델을 수립해 밝혀낸 것으로 미국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 원(Public Library of Science ONE)’ 저널 게재 예정이다.


김수진 기자 sj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