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검찰, '회계부정 사태' 올림푸스 전격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1.12.21 14:49 기사입력 2011.12.21 14: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일본 종합광학기기업체 올림푸스의 회계부정 사건을 수사 중인 일본 검찰이 21일 올림푸스 본사 등에 대해 금융상품거래법위반(유가증권보고서 허위기재) 혐의로 전격 압수수색했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쿄지검 특수부와 경찰(경시청 수사2과), 금융감독기관인 증권거래감시위원회는 합동으로 이날 오전 도쿄 신주쿠의 올림푸스 본사 사옥 외 20여 곳을 일제히 압수수색해 자료확보에 나섰다.

이외에 올림푸스가 인수한 일본 내 중소기업체 세 곳과 손실 은폐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기쿠가와 쯔요시 전 회장·야마다 히데오 전 상근감사위원·모리 히사시 전 부사장의 자택 등도 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올림푸스의 분식회계 과정에서 경영진에게 전달된 보고서나 해외 자금 흐름 등과 관련된 자료를 수거하는 한편 회사 관계자들을 계속 소환 조사해 회계부정 사건의 책임자인 올림푸스 역대 경영진들을 입건할 방침이다.

지난 10월 사장 해임 파문을 계기로 올림푸스의 회계부정 의혹이 제기되면서 사건을 조사해 온 제3자 독립위원회는 이달 6일 결과를 발표하고 올림푸스 경영진의 부패가 심각하며 책임자 사법처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올림푸스 경영진은 지난 1990년대 고위험성 금융투자에 나섰다가 버블 붕괴로 상당한 손실을 입었으며, 2001년부터 새로운 회계기준을 도입하게 되자 이 사실이 표면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부외로 손실을 옮기는 분식회계 수법 ‘도바시(飛ばし, 빼돌리기라는 뜻)’로 이를 은폐했다. 올림푸스가 지금까지 손실을 덮는 데 쓴 자금 규모는 총 1348억엔에 이르렀으며, 경영진은 이를 별도의 장부로 관리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올림푸스는 도쿄증권거래소 자동상장폐지 최종시한인 이달 14일 정정된 실적보고서를 발표했으며, 손실 누적분이 반영되면서 올해 9월 말 시점으로 순자산이 6월 말 기준 1668억엔에서 70% 가까이 감소한 459억엔으로 줄었고 자기자본비율도 4.5%까지 떨어졌다.

일본 검찰과 증권거래감시위원회는 제3자위원회의 조사가 미치지 못한 부분을 중심으로 진상을 파악하고 있으며, 도쿄증권거래소(TSE)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림푸스의 상장폐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식 기자 gr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