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야쿠르트, '팔도' 별도 법인으로 분리시킨다(종합)

최종수정 2011.12.20 09:54 기사입력 2011.12.20 09: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국야쿠르트가 자사의 라면, 음료사업 부문을 별도 법인 '팔도'로 독립시킨다. 이는 올해 선보인 '꼬꼬면'이 대박을 터뜨리면서 본격적으로 라면사업을 키우기 위한 복안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는 '꼬꼬면'의 제조업체는 한국야쿠르트가 아닌 '팔도'로 표기된다.

'팔도'는 1983년 9월 한국야쿠르트가 신성장동력 확보차원에서 만든 라면 패밀리 브랜드다. 이후 야쿠르트아줌마를 통한 가정판매와 슈퍼마켓 등 일반 유통채널을 통한 판매를 병행한 바 있으며, 1989년 전면 시판 유통체제로 전환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현재 '팔도'는 '왕뚜껑', '팔도비빔면', '도시락', '일품' 등 라면브랜드와 비락식혜, 산타페커피 등 음료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빅히트 상품으로 등극한 '꼬꼬면'등 신제품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김병진 한국야쿠르트 경영기획부문 이사는 "그동안 '한국야쿠르트'라는 기업명과 '팔도'를 연결시켜 인지하지 못하는 고객들이 많았다"면서 "라면과 음료사업이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한 지금이 법인 분리의 최적기라고 판단해 분사를 결정하게 됐고, 향후 CI 및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이 보다 원활해지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1일자로 법인 분리가 완료되면 한국야쿠르트는 발효유 및 건강기능식품 위주의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게 된다. 또 팔도는 라면과 음료를 위시한 종합 F&B(Food & Beverage) 기업으로 독자경영을 펼쳐나가며, 해외 사업까지 총괄할 예정이다.

별도 법인인 팔도의 대표이사는 최재문 한국야쿠르트 부사장(51)이 맡게 된다. 최 부사장은 1986년 한국야쿠르트에 입사해 경영기획부문을 거쳐 러시아사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부사장으로 승진해 현재 관리총괄본부장으로 재직 중이다.

한편, 한국야쿠르트는 올해 총 매출 1조2700억원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법인 분리 후에는 한국야쿠르트가 발효유, 우유, 건기식 분야에서 1조330억원, 팔도가 라면과 음료 분야에서 357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