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풍산, 43년만에 첫 사옥 입주

최종수정 2018.09.09 12:18 기사입력 2011.12.16 10:13

댓글쓰기

내일 충정로 풍산빌딩으로 이사

19일 오픈하는 풍산그룹의 첫 사옥인 충정로 '풍산빌딩'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동전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재료인 소전 시장 세계 1위 기업인 풍산이 창립 43년 만에 첫 사옥 시대를 열었다.

풍산은 오는 17일 현 본사 소재지인 서울 충무로 극동빌딩에서 최근 완공한 서울 충정로 23번지 '풍산빌딩'으로 사무실 이사를 단행하고, 19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풍산이 자사 소유 빌딩을 마련한 것은 창립 43년만에 처음이다. 창업주인 고 류찬우 회장이 "건물 지을 돈으로 기계를 사라"는 원칙을 강조하면서 경영을 물려받은 류진 회장에게까지 이어온 가풍 때문에 풍산은 지난 1978년 극동빌딩에 입주후 '충무로 시대'를 고집해왔다.

하지만 셋방살이는 불편한 점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지난해 회장 취임 10주년을 맞은 류진 회장은 기존 소전 및 방산사업의 확장 및 신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극동빌딩 2개층을 사용하고 있는 본사 사무실 면적을 넓혀야 할 필요성이 제기돼 사옥 건립을 추진해 오다가 그해 MIR산업개발이 건설하고 있던 건물과 토지를 949억9800만원에 매입했다.
대지면적 3794㎡, 연면적 3만6533㎡ 규모로 지상 16층, 지하 6층인 풍산빌딩에는 지주사인 풍산홀딩스와 ㈜풍산 등 관계사들이 총 4층에 입주하며, 나머지 공간은 외부에 임대할 예정이다.

류진 회장은 지난 2008년 창립 40주년을 맞아 오는 2018년까지 세계 일류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는 '비전 풍산 50'을 선포하고 그룹을 지주사 체제로 전환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