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편은 어디로 가나 - ① jTBC 편

최종수정 2011.10.10 16:35 기사입력 2011.10.10 16:35

댓글쓰기

올 12월 개국을 앞둔 4개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중앙일보가 최대주주인 jTBC, 조선일보가 최대주주인 TV 조선과 동아일보가 최대주주인 채널A, 매일경제가 최대주주인 MBN 등은 현재 광고주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및 방송사의 전략을 공개하거나 드라마의 경우 이미 촬영에 돌입하기도 했다. 종편 개국이 현실로 다가오면서 기대와 우려가 섞인 시선이 공존하는 것은 사실이다. 또한 종편 선정을 둘러싼 미디어법 개정 과정의 위법성은 지금도 논란이 되는 부분이다. 하지만 종편은 분명히 현실로 다가오고 있고, 이 채널들이 어떤 방향을 갖고 있는가에 대해서 살펴볼 필요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 특히 채널의 핵심 경쟁력인 드라마와 예능을 통해 각 종편의 전략을 짚어봤다. 또한 종편은 아니지만 케이블 업계의 최강자이자 최근 지상파 예능 PD를 대거 영입하며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는 CJ E&M의 전략도 함께 살펴봤다. 첫번째 순서는 jTBC다.


종편은 어디로 가나 - ① jTBC 편

“종편이 아닌 지상파가 경쟁상대” 12월 1일 개국일을 앞둔 jTBC 한 관계자의 말은 jTBC의 방향을 명확히 보여준다. 프로그램, 스타 캐스팅, 제작진까지 모두 지상파에 준하는 수준이다. 드라마의 경우 마니아 드라마부터 범 대중적인 작품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정우성, 한지민, 김범이 출연하고 노희경 작가가 집필하는 <빠담빠담.....그와 그녀의 심장 박동소리>(이하 <빠담빠담>)는 KBS <아이리스>로 영상미를 보여준 김규태 감독까지 더해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국 특집 드라마로 알려진 <발효가족> 또한 KBS <부활>과 <마왕>의 박찬홍 감독-김지우 작가 콤비의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치와 한식당을 주 소재로 송일국과 박진희 등이 보여줄 비혈연 가족의 이야기는 제작진의 개성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미 마니아팬들을 확보한 제작진과 인기 스타들이 결합, 이른바 ‘웰메이드 드라마’를 노린다고 할 수 있다.

드라마 시청자층의 중심인 여성 시청자를 노린 작품들도 대거 포진된다. 채시라와 김미숙 등이 출연하는 <인수대비>는 50부작 특별 기획으로 조선시대 인수대비, 폐비 윤씨, 정희왕후 등 왕실 여성들이 권력을 놓고 겪는 갈등을 그릴 예정이다. 강남의 비뚤어진 사교육 열풍과 자녀 교육 문제로 갈등하는 주부가 이웃집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는 <아내의 자격>은 가정주부의 심리를 공략할 것으로 알려졌고, 그룹 god 출신 데니안과 KBS <수삼한 삼형제>의 오지은이 출연하는 아침 일일드라마 <여자가 두 번 화장할 때> 또한 온갖 고생을 이겨나가는 입양아 출신 젊은 여성의 사랑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마니아를 모을 수 있는 작품과 폭 넓은 여성 시청자들을 공략하기 좋은 작품, 그리고 현대극과 사극 등 지상파가 하고 있는 드라마와 유사한 범위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종편 중 jTBC가 가장 먼저 작품 라인업을 확정지은 것은 그만큼 제작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는 증거다.

종편은 어디로 가나 - ① jTBC 편

반면 예능은 인기 PD의 영입에 공을 기울였다. KBS <출발 드림팀>과 <해피선데이> ‘1박 2일’의 김시규 예능국장,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 <황금어장> 등의 여운혁 CP, KBS <올드 미스 다이어리> 김석윤 CP, MBC 임정아 PD, 이동희 PD, 김형중 PD,조승욱 PD, 성치경 PD, 윤현준 PD 등이 대거 jTBC로 이적했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커뮤니케이션의 정철근 대변인은 “예능 프로그램의 질은 PD의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 능력있는 PD가 있으면 훌륭한 작가진과 출연진이 모인다. 아직 많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지상파를 능가할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고 자신감을 비쳤다. 또한 100만 달러 우승상금과 해외 유명 프로듀서의 곡을 받을 수 있는 등 갖가지 장치를 특징으로 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 Made in U >등 대규모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적어도 라인업과 제작진의 면면만 보면 지상파와 대결하겠다고 포부를 밝힐만 하다. jTBC는 지상파에 이은 ‘제 4의 채널’이 될 수 있을까.

<ⓒ즐거움의 공장 "10 아시아" (10.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