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칠성, 레쓰비 신제품 카페타임 2종 출시

최종수정 2011.09.19 09:10 기사입력 2011.09.19 09:10

댓글쓰기

롯데칠성, 레쓰비 신제품 카페타임 2종 출시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롯데칠성 음료는 캔 커피 음료 '레쓰비'의 신제품 레쓰비 카페타임 클래식과 라떼 2종을 19일 출시했다. (용량 및 예상소비자가격 : 240ml 캔, 클래식 800원, 라떼 900원)

이번에 출시된 레쓰비 카페타임 2종은 레쓰비의 프리미엄급 제품으로 용량이 240ml로 늘어나 보다 넉넉하게 즐길 수 있는 캔커피이다.

먼저 '레쓰비 카페타임 클래식'은 당분을 낮추고 부드러운 목넘김에 커피 본연의 맛과 향에 집중했다. '레쓰비 카페타임 라떼'는 우유분 함량을 높여 커피와의 최적의 조합을 이루고 있어 달콤하면서도 부드럽다.

240ml로 늘어난 레쓰비 카페타임은 디자인과 로고도 큰 변화가 있다. 전체적으로 골드계열의 배경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하였고, 로고체도 하트모양 원두 이미지가 들어간 다크브라운 컬러의 필기체로 새 단장했다.

각각의 제품은 빨간띠와 파란띠로 구분했으며, 커피의 본연의 맛과 향에 집중한 카페타임 클래식은 커피원두와 그라인더를 메인이미지로 배치하고 카페타임 라떼는 라떼아트를 전면에 내세웠다.
그동안 레쓰비는 풋풋한 첫사랑의 느낌으로 대학생을 주요타깃으로 포지셔닝돼 있었다. 하지만 레쓰비 카페타임은 여성층을 포함해 2535직장인까지 타깃을 넓혀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피스가 매장 입점에 주력하고 직장인을 겨냥 지면광고와 온라인 퀴즈 이벤트 등으로 관심을 불러온다는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레쓰비 카페타임 2종이 올해 말까지 약 50억 원의 추가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제품이 자리를 잡는 내년에는 15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려 레쓰비 브랜드의 한 축을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레쓰비'는 지난해 약 1100 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4년 연속 1000 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대한민국 캔커피 시장 No.1브랜드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