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TV 가입자 400만명 돌파…전체 유료방송시장 18%

최종수정 2011.08.22 13:46 기사입력 2011.08.22 13:46

댓글쓰기

올 연말 450만, 내년 상반기 500만명 돌파 예상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방송과 통신의 대표 융합서비스인 IPTV 가입자가 4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009년 1월 IPTV 상용 서비스가 시작된지 2년 8개월만의 성과로 국내 유료방송 사상 최단 기록이다.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회장 김원호)는 22일 통신 3사의 IPTV 실시간 서비스 가입자수가 지난 19일 기준 400만244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주문형 비디오(VoD) 가입자까지 포함하면 전체 IPTV 가입자는 443만명으로 유료방송 전체가입자의 18%에 달한다.

현 증가 추세가 유지된다면 내년 상반기 중에는 가입자가 5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원호 회장은 "IPTV는 양방형 융합 콘텐츠를 제공하는 선도적 디지털 방송 서비스"라며 "400만 가입자를 바탕으로 교육, 의료, 국방, 교통 사회안전망 등 생활 밀착형 공공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고 산업경제발전을 위한 동력 역할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는 IPTV 가입자 400만 돌파 이후의 과제로 ▲콘텐츠 경쟁력 강화 ▲콘텐츠 사용료 개선 ▲콘텐츠 유통환경 개선 ▲요금승인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IPTV만의 양방향성을 활용한 콘텐츠가 부족하고 가입자당 280원에 달하는 지상파 방송 재전송료가 과도하게 비싸다는 지적이다. 콘텐츠 불법 유통과 정부의 비대칭 규제 역시 IPTV의 성장성을 저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 관계자는 "현행 방송 규제 체계는 IPTV에 대한 직사채널 운영을 금지하는 등 다양한 비대칭 규제가 존재한다"면서 "향후 개방형 서비스로서의 스마트 플랫폼이 확장될 경우 새로운 법률체계로서 통합방송법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