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숙인 축구팀 '홈리스 월드컵' 나간다

최종수정 2011.08.16 06:00 기사입력 2011.08.1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선은 기자]대한민국 노숙인 축구팀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홈리스 월드컵에 출전한다.

노숙인 축구팀 '홈리스 월드컵' 나간다

서울시는 8명으로 구성된 노숙인 축구팀이 8월21일부터 28일까지 총 8일간 프랑스 파리 샹 드 마르스에서 열리는 '2011 홈리스 월드컵'에 출전, 이를 위해 16일 파리로 출국한다고 밝혔다.
홈리스 월드컵은 2003년 오스트리아 그라츠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는 노숙인들의 축구대회로 올해로 9번째를 맞는다.

올해 출전하는 선수는 서울에 있는 10개 노숙인 축구팀을 대상으로 지난 5월과 7월 1~2차 선발전을 거쳐 최종 8명이 엔트리로 확정됐다.

이번 행사는 한국공식주관사인 서울형 사회적기업 빅이슈코리아, 서울시, 대한축구협회에서 지원했다.
2011 홈리스 월드컵은 8월 20일 조주첨과 21일 개회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27일까지 53개국 64개 남·여팀이 총 350 경기를 치룬다.

모든 경기는 인터넷(www.homelessworldcup.org)으로 방송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제8회 브라질 홈리스 월드컵'에 첫 출전해서 최우수 신인팀상을 수상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홈리스 월드컵 참가 선수들은 7321디자인(www.7321.co.kr)후원으로 독도수첩을 모든 세계 홈리스 월드컵 참가선수들에게 증정해 독도와 동해표기에 대한 외교활동도 함께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dmsdlun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