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칠월칠석, 왜목마을에 나타나는 견우·직녀

최종수정 2011.08.07 23:48기사입력 2011.08.05 15:03

당진 대표 관광지, 6~7일 “연인들의 만남” 해와 달의 만남 축제 열어…사랑의 오작교 연결

왜목마을을 찾아 갯벌체럼을 하는 관광객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당진의 대표적 관광지는 왜목마을이다. 이곳에서 칠월칠석을 맞아 6~7일 ‘해와 달의 만남 축제'를 벌인다.

왜목마을은 충청남도에서 가장 북쪽해안에 있지만 대전권역에서 가장 가보고 싶은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한 곳에서 해돋이는 물론 해넘이와 달넘이까지 볼 수 있는 전국에서 유일한 곳으로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해넘이장소이기도 하다.

‘해와 달의 만남 축제’는 ▲중요무형문화제 75호인 기지시줄다리기 ▲안섬풍어제 시연과 칠석 지신밟기 ▲칠석 물맞이 ▲칠석 등달기 ▲백중날 머슴놀이 등 여러 민속행사들이 펼쳐진다.

특히 사랑의 오작교에선 ‘견우·직녀 만남’이란 주제로 연인들의 만남행사가 이어된다. 사전신청 때 핸드프리팅 만들기와 기념촬영사진첩을 주고 직녀복장 무료대여, 즉석기념사진도 찍어준다.

또 이철환 당진군수 부부 등 지역인사와 개그맨이 참여하는 당진 청삼삼베를 이용해 현대적 감각에 맞는 쿨비즈 의류디자인 33종 패션쇼가 펼쳐진다.

칠석음식 먹거리장터에선 해나루쌀밥을 이용한 꺼먹김치비빔밥, 꺼먹지백만, 연밥, 전통차와 면천두견주, 백련막걸리 등 당진 전통막걸리 시음 및 판매행사를 벌인다.
칠월칠석 행사 홍보물.

관광객 체험행사로 1000년이 지나도 싹을 틔우는 연(蓮)씨를 이용한 사랑의 핸드폰고리 만들기, 해와 달이 만나는 천년사랑 향초만들기, 좋은 인연을 만드는 짚토 만들기 등이 진행된다.

당진군 관계자는 “사라져가는 아름다운 고유민속행사를 지키고 전통문화축제로 발전시켜 왜목마을을 테마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여러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며 행사 기간 중 태풍 영향으로 비가 예보돼 있어 관광객들 참여가 적을 것을 우려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