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기문 "남수단 비전투병력 파병 검토해 달라"

최종수정 2011.07.26 14:07 기사입력 2011.07.26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지난 9일 수단으로부터 분리ㆍ독립한 남수단에 우리나라 공병이나 의무부대 등 비전투병력 파병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뉴욕 UN본부를 방문한 원유철 국회 국방위원장과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김동성, 민주당 서종표 의원은 반 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아이티 평화유지군의 신속한 파병에 대해 UN에서 상당히 고마워하고 있으며, 한국군의 업무수행 능력과 장비 역시 매우 우수한 수준"이라며 "알머 전 독립한 남수단에도 공병이나 의무부대 중심의 비전투병력 파병을 요청한다면 정치권에서 이 문제를 먼저 적극적으로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원 위원장이 전했다.

이에 원 위원장은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이 높아진 만큼 국격에 걸맞은 책임있는 역할과 세계평화 유지를 위해 이 문제를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다루고 정부와도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또 "한국의 국력과 국제적인 위상이 매우 발전했으나, 한국내 에서는 이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다"면서 "국제적인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고, 특히 인도주의적 문제에 대해서는 내부 문제를 초월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는 우리측 국방위원을 비롯해 UN본부 측에서는 반 총장과 알레인 리 로리 UN 평화유지활동국 사무차장이 배석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