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 국방이 진단한 북한의 내부

최종수정 2011.07.20 14:37 기사입력 2011.07.20 12:55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김관진 국방장관은 20일 "북한이 내부적으로 심상치않은 것은 사실이고 어떤 일이든 벌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동북아미래포럼과 현대경제연구원이 주최한 '국방개혁 방향과 발전 방안'이란 주제의 조찬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김 장관은 "재스민 혁명이 북한에 유입될 것인지, 그럴 입지 조건이 되는지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면서 "그러나 과거에 많은 재일교포가 북한에 들어갔는데 북한에 아무 일이 없었던 이유는 완벽한 주민통제체제가 작동했기 때문이다. 아직도 북한의 내부통제체제는 강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 도발시 대응방안과 관련해서는 "이제는 북한이 도발하면 응징하지 않으면 안 될 시기"라면서 "북한은 도발하고 협상해서 몇 가지 보상을 받고 또 지나면 도발하고, 협상하는 것을 휴전협정 이후 계속 반복하고 있다. 앞으로 반복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미국 폭스뉴스 등은 북한 당국이 내년 ‘강성대국 진입의 해’를 준비하기 위해 대학생을 건설현장에 투입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내년 4월까지 휴교령이 내려졌다고 지난달 28일 보도했다. 외신들은 이 같은 조치는 재스민 혁명에 두려움을 느낀 북한 당국이 대학생 시위를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대학생은 통상 모내기철과 추수 기간에 각각 40일 정도 동원된다. 재해 방지나 도로 보수 활동이 이뤄지는 ‘국토관리 총동원 기간’에도 수시로 투입된다. 다른 정부 소식통은 “10개월이나 휴교령을 내리는 것은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면서 “건설인력 보강 차원과 함께 사상 통제의 목적도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북한은 실제로 대학생 등의 시위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최근 미국 정보 당국 보고서를 인용, “최근 북한이 최루탄투척기, 고무탄환총, 개인방패, 야광봉 등 시위진압 장비를 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민주화 시위가 있었던 지역 주재원들의 귀국을 막고 있으며, 해당 지역에 노동자 파견을 무기한 연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